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적설` 스탠튼, 이번주에는 결정 내린다
기사입력 2017.12.07 05:49:59 | 최종수정 2017.12.07 07:05: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트레이드가 임박한 마이애미 말린스 외야수 잔칼로 스탠튼, 이번주에는 결정을 내릴 듯하다.

'NBC스포츠 베이 에어리어'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담당 기자인 알렉스 파블로비치는 7일(한국시간) 스탠튼이 이번 주말까지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는 자이언츠 구단의 예상을 전했다.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MVP인 스탠튼은 현재 샌프란시스코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2개 구단으로부터 트레이드 제안을 받았다. 전 구단 상대 트레이드 거부권이 있는 그는 이 거부권을 활용해 두 팀 중 하나를 택할 수도 있고 말린스에 남을 수도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스탠튼은 트레이드 거부권을 갖고 있어 원하는 팀으로 트레이드를 택할 수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러나 말린스가 리빌딩으로 방향을 정한 상황에서 팀에 남는 것은 그의 재능을 낭비하는 일. 그는 결국 두 팀 중 하나를 택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주 두 팀 관계자들과 직접 면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변수는 그의 고향팀 LA다저스다. 스탠튼은 아직 공개적으로 선호하는 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다저스를 그가 가장 선호하는 팀으로 보고 있다.

그리고 다저스는 말린스와 심화된 트레이드 논의는 하고 있지 않지만, 계속해서 말린스 구단과 접촉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최소한 세인트루이스, 샌프란시스코 두 팀의 전력 보강 속도를 늦춰보겠다는 심산으로 풀이된다.

파블로비치는 자이언츠 구단이 같이 영입 제안을 낸 카디널스가 아니라, 계속해서 스탠튼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다저스를 가장 큰 위협으로 보고 있다며 현재 분위기를 전했다.

스탠튼은 현재 10년간 2억 9500만 달러의 연봉이 남아 있다. 그를 영입하는 팀은 이 계약의 대부분을 부담해야 한다. 2020년 이후에는 옵트 아웃이 가능하다. greatnemo@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