잰슨, 1이닝 퍼펙트 투구...시거도 수비 소화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잰슨, 1이닝 퍼펙트 투구...시거도 수비 소화
기사입력 2018.03.13 04:45:16 | 최종수정 2018.03.13 08:5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이 마운드로 돌아왔다. 주전 유격수 코리 시거도 수비를 소화했다.

두 선수는 13일(한국시간) 캐멀백 랜치 글렌데일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B게임(비공식 경기)에 나란히 출전했다.

둘은 이번 캠프에서 남들보다 느린 속도로 시즌 준비를 진행중이다.

2시즌 연속 68이닝 이상 소화한 잰슨은 애리조나 캠프에서 시범경기에 두 차례만 등판 예정이다. 지난 10일 캔자스시티 로열즈와의 홈경기에 등판할 예정이었지만 워밍업 과정에서 햄스트링에 이상이 발견돼 등판이 취소됐다. 대신 이날 경기에 나와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켄리 잰슨이 13일(한국시간) B게임을 소화한 뒤 아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지난해 팔굼치 통증을 안고 뛰었던 시거는 이번 시즌 송구 훈련을 뒤늦게 시작하며 팔을 보호하고 있다. 지금까지 정식 경기에서는 지명타자로만 출전해왔다. 실전 경기에서 유격수 수비를 소화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5이닝 수비를 하며 땅볼 타구 2개를 처리했다.

잰슨은 등판을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등판을 취소한 것은 옳은 결정이었다. 오늘은 느낌이 아주 좋았다. 마운드에 나가서 전력을 다해 던졌다. 슬라이더를 연마중인데 지금까지 아주 좋다"며 현재 상태에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시거도 "아파서 훈련이 미뤄진 적은 있지만 팔꿈치 문제로 훈련이 지연된 적은 없었다"며 팔 상태에 문제가 없음을 알렸다. 그는 정규 시즌 중에도 팔꿈치 문제 때문에 휴식일을 갖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습 경기를 무사히 치른 두 선수는 이제 다음 단계를 소화할 예정이다. 잰슨은 16일 캔자스시티 로열즈와의 경기에서 캑터스리그 데뷔전을 갖는다. 시거는 하루 앞선 15일 B게임, 혹은 캑터스리그 경기에서 유격수 수비 7이닝을 소화할 예정이다. greatnemo@maek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