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올리언스, PO 첫 `업셋` 성공...포틀랜드에 2점차 승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뉴올리언스, PO 첫 `업셋` 성공...포틀랜드에 2점차 승
기사입력 2018.04.15 14:25:40 | 최종수정 2018.04.15 14:37: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의 첫 '업셋'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가 만들었다.

서부 6번 시드 뉴올리언스는 15일(한국시간) 모다센터에서 열린 3번 시드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와의 시리즈 첫 경기에서 97-95로 이겼다.

뉴올리언스는 3쿼터 한때 포틀랜드에 19점차까지 앞서갔지만, 4쿼터에만 32점을 허용하며 막판 접전을 벌였다. 종료 59.8초를 남기고는 93-92, 한 점 차까지 추격당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뉴올리언스가 1차전을 가져갔다. 사진(美 포틀랜드)=ⓒAFPBBNews = News1

팀을 살린 것은 즈루 할리데이의 수비였다. 44초를 남기고 CJ 맥컬럼의 패스를 스틸하며 상대 득점 기회를 막았다. 95-92로 앞선 종료 6.3초전에는 팻 코누튼의 레이업슛을 블록하며 다시 한 번 팀을 구했다. 사실상 승리를 확정짓는 블록슛이었다.

뉴올리언스는 이후 앤소니 데이비스가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97-92로 도망갔다. 맥컬럼이 종료 직전 3점슛을 성공시켰지만, 부족했다.

뉴올리언스는 주전들이 고르게 활약했다. 데이비스가 35득점 14리바운드, 니콜라 미로티치가 16득점 11리바운드, 할리데이가 21득점, 라존 론도가 6득점 8리바운드 1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포틀랜드는 맥컬럼이 19득점, 다미안 릴라드가 18득점, 에반 터너가 13득점, 유수프 너키치가 11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부족했다. greatnemo@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