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메츠, 2루수 킵니스 영입 직전까지 갔다
기사입력 2018.01.12 04:48:47 | 최종수정 2018.01.12 07:4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재호 기자] 뉴욕 메츠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내야수 제이슨 킵니스(30) 영입을 추진한 것으로 밝혀졌다.

'팬랙스포츠'의 메이저리그 전문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11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메츠가 킵니스 영입 직전까지 갔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2루수가 필요한 메츠는 클리블랜드와 킵니스 영입을 논의했다. 양 측은 트레이드가 이뤄졌다고 생각했지만, 양 구단의 고위층 중 한 명이 이 트레이드를 반대하면서 논의가 무산됐다. 헤이먼은 돈 문제가 트레이드를 무산시켰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킵니스는 메츠로 이적할뻔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킵니스는 2루수 보강이 필요한 메츠에게 알맞은 선택이 될 수 있었다. 킵니스는 7시즌동안 853경기에 출전, 타율 0.268 출루율 0.340 장타율 0.422의 성적을 기록했으며, 두 차례 올스타에 뽑힌 경력이 있다.

지난 시즌은 다소 부진했다. 어깨 염증과 두 번의 햄스트링 부상으로 90경기 출전에 그쳤고, 그마저도 타율 0.232 출루율 0.291 장타율 0.414에 12홈런 35타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그에 비해 금액은 비쌌다. 2014시즌을 앞두고 6년 5250만 달러에 2020시즌 팀 옵션을 추가해 계약을 연장했던 그는 아직 2년간 3050만 달러의 계약이 남아 있고 여기에 팀옵션에 대한 250만 달러의 바이아웃까지 포함돼 있다.

팬랙스포츠는 메츠가 아직 보강이 필요한 포지션이 여러 군데 있고, 그러기에 금액을 사용함에 있어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제이 브루스를 3년 3900만 달러에 계약한 것에서 알 수 있듯,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면 돈을 쓴다는 것이 헤이먼의 분석이다. greatnemo@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