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포수 주니노, 연봉 5배 인상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시애틀 포수 주니노, 연봉 5배 인상
기사입력 2018.01.12 07:3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재호 기자] 메이저리그 연봉 협상 마감시한을 하루 앞두고 연봉 계약 소식이 연이어 전해지고 있다.

12일(한국시간)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들은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연봉 조정 소식을 연이어 전했다. 이중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시애틀 매리너스 포수 마이크 주니노(26)다. 이번이 첫번째 연봉 조정이었던 그는 297만 5000달러의 연봉에 합의, 지난 시즌 연봉 57만 달러에서 5배 이상 뛴 금액을 받게됐다.

이는 지난 시즌 공격적으로 좋은 활약을 보인 것에 대한 대가다. 124경기에 출전, 타율 0.251 출루율 0.331 장타율 0.509 25홈런 64타점을 기록하며 공격면에서 가장 돋보인 시즌을 보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주니노는 지난 시즌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사진=ⓒAFPBBNews = News1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포수 제임스 맥칸(27)도 따뜻한 겨울을 예고했다. 맥칸은 첫 연봉 조정에서 237만 5000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 시즌 106경기에 출전, 타율 0.235 출루율 0.318 장타율 0.415 13홈런 49타점을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외야수 랜달 그리칙(26)도 첫 연봉 조정에서 260만 달러를 확정했다. 지난 시즌 마이너리그 강등의 아픔을 겪었던 그리칙은 122경기에서 타율 0.238 출루율 0.285 장타율 0.473 22홈런 59타점의 성적을 기록했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전날 소식이 전해진 마무리 코디 알렌에 이어 우완 잭 맥알리스터와도 연봉 조정에 합의했다. 지난 시즌 50경기에서 62이닝을 소화하며 롱 릴리버로 활약한 맥알리스터는 세번째 연봉 조정에서 245만 달러의 연봉을 확정했다.

LA에인절스 우완 블레이크 파커는 180만 달러,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소속 우완 크리스 해처는 215만 달러, 콜로라도 로키스 좌완 크리스 러신은 128만 7500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 외야수 제이크 마리스닉은 지난 시즌 연봉(110만 달러)보다 80만 달러가 오른 190만 달러에 연봉 조정을 마쳤다. greatnemo@maekyung.com

황교익 "백종원에 관심無, 설탕지적은 계속"
백종원 “황교익의 펜대가 내게 올 줄은…”
프로야구 롯데 새 투수 제이크 톰슨은 누구?
인터폴, 잠적한 마닷 부모에 적색수배 발부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