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원한 첫 승` 다르빗슈, 근육 경련으로 조기 강판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요원한 첫 승` 다르빗슈, 근육 경련으로 조기 강판
기사입력 2018.05.16 15:12:04 | 최종수정 2018.05.16 16:30: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다르빗슈 유(32·시카고 컵스)의 첫 승 사냥이 또 실패로 끝났다.

다르빗슈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독감에서 회복된 다르빗슈는 복귀전에서 애틀랜타 타선을 4회까지 산발 3안타 1실점으로 막았지만, 오른쪽 종아리 경련 증상으로 마이크 몽고메리와 교체되고 말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다르빗슈가 종아리 근육 경련으로 강판되며 또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사진=AFPBBNews=News1

멀고도 험한 첫 승 사냥이다. 다르빗슈는 FA 이적 첫 시즌인 올해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7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부진과 불운 속에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6에 그치고 있다.

조 매든 시카고 컵스 감독은 ESPN과의 인터뷰를 통해 “트레이너가 다르빗슈의 종아리 경련 증상을 알렸다. 다르빗슈는 계속 던지고 싶어했지만, 내가 만류했다”고 설명했다.

컵스는 1-2로 뒤진 9회초 에디슨 러셀의 동점타와 벤 조브리스트의 역전 결승타로 애틀랜타에 3-2로 이겼다. mksports@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