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6타수 1안타’ 추신수, 2G 연속 안타에도 불구하고 아쉬움
기사입력 2018.05.16 16:00:18 | 최종수정 2018.05.16 17:5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추신수(35·텍사스)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시애틀과의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안타를 기록하긴 했지만 놓친 찬스가 더 많았다. 추신수는 1회초 무사 1루에서 병살타에 그쳤고 2회초 2사 1,2루 기회에서도 1루수 방면 땅볼에 머물렀다. 이때까지 텍사스가 3-1로 리드를 잡고 있었기에 더 뼈아팠다.

추신수는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드디어 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후속타자 프로파가 병살타를 때려 찬스가 일찍 끝났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추신수(사진)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추신수는 6회초 2사 2루에서 뜬공으로, 8회초 2사 1,2루에서는 2루 땅볼로 아웃됐다.

승부가 연장으로 흐른 가운데 추신수는 10회초 2사 주자 1,2루 찬스를 다시 맞이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우익수 방면 라인드라이브에 머물며 적시타를 날리지 못했다.

한편 텍사스는 시애틀과 난타전 끝에 8-9로 패했다. 9회초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으나 연장 10회말 1사 1,2루 상황서 에레디아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텍사스는 치리노스가 3안타, 갈로가 멀티히트 2타점을 기록한 가운데 선발투수 마이크 마이너가 3⅓이닝 동안 6실점하며 난조를 보였다. 연장 집중력에서 시애틀에 역부족이었다.

hhssjj27@maekyung.com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유라 화끈한 시스루 수영복…아찔한 볼륨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