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다저스, 조이 갈로 상대로 `4인 외야` 시프트 가동
기사입력 2018.06.13 13:24: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가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를 선보였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 6회초 수비에서 상대 타자 조이 갈로를 상대하던 도중 독특한 수비 시프트를 선보였다.

볼카운트가 0-1이 되자 유격수 위치에 있던 크리스 테일러가 좌익수 자리로 이동했고, 나머지 외야수가 옆으로 이동했다. 좌익수 맷 켐프가 좌중간, 중견수 작 피더슨이 우중간,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가 우측에 위치했다. 이른바 '4인 외야'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다저스가 조이 갈로를 상대로 4인 외야 시프트를 가동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3루수 저스틴 터너가 2루수 위치로 이동하고, 2루수 맥스 먼시는 우중간 외야 잔디까지 깊숙히 들어갔다. 외야 잔디에만 다섯 명의 선수가 포진했다. 내야 왼쪽은 텅비었다.

좌타자 갈로의 타격 성향을 고려한, 그야말로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였다. 이 시프트에 위축된 듯, 갈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팬그래프스'에 따르면, 갈로는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통틀어 전체 타구의 48.4%를 당겨치는 타자다. 이번 시즌은 그 비율이 조금 줄어 40.3%를 기록하고 있다. 여전히 많은 수치다. 다저스는 이같은 그의 성향을 고려,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로 그를 압박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지난 5월 휴스턴이 갈로를 상대로 극단적인 수비 시프트를 가동한 모습. 사진= MK스포츠 DB

이같은 시도는 다른 팀에서도 하고 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시즌 개막전부터 이같은 시프트로 갈로를 압박했고, 지난달에는 2루와 1루, 우익수 사이 삼각지대 안에 내야수 네 명을 모두 몰아넣는 수비 시프트로 갈로를 공략했다. greatmemo@maekyung.com

유라 화끈한 시스루 수영복…아찔한 볼륨감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