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은 MONSTER 추신수는 추신수 별명 유니폼 공개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류현진은 "MONSTER" 추신수는 "추신수" 별명 유니폼 공개
기사입력 2018.08.10 05:46:05 | 최종수정 2018.08.10 09:04: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2018시즌 메이저리그 플레이어스 위크엔드 유니폼이 공개됐다. 올해도 메이저리거들은 개성 가득한 별명을 택했다.

메이저리그는 1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30개 구단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플레이어스 위크엔드에 달고 나올 별명들을 공개했다.

복귀를 앞두고 있는 LA다저스의 류현진은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몬스터(MONSTER)"를 택했다. 한국프로야구 시절부터 '괴물'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그는 2년 연속 '몬스터'를 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플레이어스 위크엔드가 돌아왔다. 사진= MLB 공식 홈페이지

지난해 조이 보토(신시내티)와 '토끼(Ttokki)'를 공유했던 추신수는 이번에는 한글 이름 "추신수"를 택했다.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한글 이름 "오승환"을 유니폼에 새기기로 했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은 자신의 중간 이름인 'JI'를 택했다. 외국에서 한국 사람의 이름을 부를 때 이름 첫 글자만 따서 부르는 경우가 있는데 그도 이런 경우였던 것.

지난해 '상남자(Sangnamja)'를 새겼던 밀워키 브루어스의 에릭 테임즈는 '미스터 티(MR. TEE)'로 별명을 변경했다. LA에인절스 투타 겸업 선수 오타니 쇼헤이는 '쇼타임(Showtime)'을 선택했다.

이모티콘을 택한 선수도 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브래드 박스버거는 상자(Box)와 햄버거(Burger) 이모티콘을 유니폼에 새긴다.

리틀리그 유니폼에서 영감을 얻어 지난해부터 시작된 플레이어스 위크엔드는 큰 호평을 얻으며 올해도 열리게됐다. 이번에는 8월 25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greatnemo@maekyung.com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