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5이닝 3실점` 류현진 초반 실점이 아쉽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인터뷰] `5이닝 3실점` 류현진 "초반 실점이 아쉽다"
기사입력 2018.09.12 11:24:10 | 최종수정 2018.09.12 13:23: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신시내티) 김재호 특파원] 시즌 세번째 패전투수가 된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8피안타 2피홈런 1볼넷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1-3으로 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6회초 공격에서 대타 교체됐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뒤진 상황에서 공격을 위해 교체해야했다"며 류현진이 5이닝만 던지고 내려간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5이닝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류현진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美 신시내티)=ⓒAFPBBNews = News1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 대해 "초반에 실점을 한 것이 아쉽다"며 2회와 3회 피홈런 두 개로 실점한 것이 제일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는 "초반에 상대 선발 컨디션이 좋아 초반에 실점없이 갔어야했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며 상대 선발 루이스 카스티요(6 1/3이닝 4피안타 1피홈런 1볼넷 9탈삼진 1실점)와 균형을 이루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이런 상황에 대한 부담은 없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부담은 없다"고 답했다. "대량 실점을 피하겠다는 생각이다. 실점을 하더라도 한 이닝에 한 번에 많이 내주면 어려워지기에 그런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을 이었다.

피홈런 두 개에 대해서는 "하나는 타자가 잘쳤고, 하나는 실투"라고 말했다. "두번째 피홈런은 (타자가 잘쳤기에) 어쩔 수 없다 치고, 첫번째 피홈런은 최근 맞은 것 중에 제일 멀리 나갔다. 실투가 나오면 여지없이 넘어가는구나를 생각한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투구 자체에 대해서는 "공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실투 빼고는 장타도 맞았지만, 괜찮았다"고 자평했다. 낯선 타자들에게 체인지업과 커브를 더 구사할 생각이 없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던질만큼 던졌다고 생각한다. 결과가 달랐으면 평가도 달라졌을 것이다. 준비한 대로, 분석한 대로 던졌다. 그게 맞지 않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커터가 적었던 것에 대해서는 "지난 두 경기 실투가 많았다. 오늘은 조금 덜 던지긴 했는데 경기마다 다른 거 같다"고 설명했다.

다저스는 이날 패배로 이번 시즌 레즈를 상대로만 6전 전패를 기록중이다. 류현진은 "모든 선수들이 다 아쉽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이기는 경기를 해야하는데 그걸 못하고 있는 거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greatnemo@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