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다저스 방망이, 오늘은 뜨거웠다...신시내티에 8-1 승
기사입력 2018.09.13 04:48:04 | 최종수정 2018.09.13 15:14: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신시내티)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가 연패를 끊었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8-1로 이겼다. 시즌 성적 79승 67패가 됐다. 신시내티는 63승 84패. 이날 승리로 시리즈 스윕패를 면하며 신시내티 시즌 상대 전적 1승 6패를 기록하고 다음 원정지 세인트루이스로 넘어갔다.

2018시즌 LA다저스의 가장 큰 문제는 차가울 때 너무 차갑고, 뜨거울 때 너무 뜨겁다는 것. 앞서 치른 시즌 145경기 중에 이긴 78경기에서 팀타율 0.283 OPS 0.893으로 508득점을 낸 반면(경기당 평균 6.51득점), 진 67경기에서는 타율 0.197 OPS 0.596에 174득점을 내는데 그쳤다(경기당 2.6득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공격이 꾸준하지 못하다"는 말을 하고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다저스 타선은 4회 작 피더슨의 홈런을 시작으로 폭발했다. 사진(美 신시내티)=ⓒAFPBBNews = News1

냉온탕을 오가고 있는 다저스 방망이. 오늘은 온탕에 들어갔다. 상대 선발 앤소니 데스클라파니(4 2/3이닝 5피안타 1피홈런 3볼넷 5탈삼진 6실점 5자책)를 두들겼다. 3회까지 한 명도 출루하지 못했지만, 두번째 대결이 시작된 4회부터 분위기가 180도 달라졌다. 작 피더슨의 솔로 홈런을 시작으로 2사 1루에서 야스마니 그랜달의 우중간 가르는 2루타가 터지며 2-1로 앞서갔다.

이 2루타는 한 어린이 관중이 담장 앞으로 팔을 뻗어 타구를 바로 잡으며 관중 방해가 인정됐다. 심판들은 합의 판정 끝에 1루에 있던 선행 주자의 득점을 인정했다. 신시내티 벤치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달라지지 않았다.

이후 5회에는 2사 1루에서 작 피더슨의 2루타, 이어 저스틴 터너의 2타점 중전 안타가 터지며 앞서갔다. 2사 1, 2루에서 그랜달의 우전 안타, 다시 상대 2루수 스쿠터 지넷의 실책이 겹치며 2점을 더 추가했다. 6회에는 1사 1, 3루에서 터너가 좌익수 키 넘기는 2루타로 주자를 모두 불러들였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로스 스트리플링은 기대보다 더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사진(美 신시내티)=ⓒAFPBBNews = News1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은 기대 이상의 투구를 했다. 원래 3이닝 45구를 소화할 예정이었지만, 3 1/3이닝 3피안타 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기대보다 많은 이닝을 챙겼다. 투구 수는 1회 호세 페라자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지만, 그 이후 안정을 찾았다. 3회 빌리 해밀턴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잔루로 남겼다.51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이후 불펜을 총동원, 리드를 지켰다. 4회 1사에서 구원 등판한 잭 로스컵을 시작으로 총 여섯 명의 불펜 투수가 출격했다. 마무리는 켄리 잰슨이 맡았다. 심장 문제로 지난 콜로라도 원정에 불참했던 잰슨은 5일 휴식 후 처음으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greatnemo@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