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유력’ 로사리오, 귀국길서 한신 잔류 희망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퇴출유력’ 로사리오, 귀국길서 한신 잔류 희망
기사입력 2018.10.11 15:16:41 | 최종수정 2018.10.11 15:39: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부진 속 퇴출설이 제기된 윌린 로사리오(29·한신)가 팀 잔류를 희망했다.

11일 일본 언론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로사리오는 이날 모국인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출국했다. 로사리오는 이 자리에서 취재진을 향해 일본에서의 지난 1년을 돌아보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한신으로) 돌아오고 싶은 마음이 크다. 가족애가 좋은 팀이었다. 올해는 나도, 팀도 좋지 못했지만 내년에는 반드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며 의욕을 다졌다. 로사리오는 거듭 팬들 사랑에 대한 감사함을 메시지로 대신했다.

다만 바람과는 달리 로사리오의 한신 잔류는 쉽지 않을 전망. 올 초 한신과 2년간 3억 4천만엔(한화 약 34억원)에 계약을 맺은 로사리오는 일본 투수들 정교한 제구력에 고전하며 활로를 뚫지 못한 채 75경기 출전 타율 0.242 8홈런 40타점 28득점이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2년차 계약 진행에 대해 구단이 갖고 있어 최종 방출을 유력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로사리오(사진)가 한신에 잔류할 수 있을까. 사진=로사리오 트위터 캡처

hhssjj27@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