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봉 8번’ 요미우리 스가노, 22년 만에 사와무라상 2연패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완봉 8번’ 요미우리 스가노, 22년 만에 사와무라상 2연패
기사입력 2018.10.29 22:34:46 | 최종수정 2018.10.30 13: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스가노 도모요키(29·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일본 프로야구 NPB리그 최고의 선발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와무라상을 받았다.

2년 연속 수상은 1995년과 1996년의 사이토 마사키(당시 요미우리) 이후 22년 만이며 역대 다섯 번째다.

스가노는 올해 28경기에 등판해 15승 8패 평균자책점 2.14를 기록했다. 센트럴리그 평균자책점, 승리, 탈삼진 부문 1위를 차지했다.

10번의 완투와 8번의 완봉까지 스가노의 빼어난 활약에 이변은 없었다. 만장일치였다.

스가노는 “항상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끝까지 공을 던지겠다는 각오로 임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여름 이후 좋은 성적을 거뒀는데 나 혼자만의 힘이 아니다. 트레이닝 파트의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