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뒪룷痢 硫붿씤 - 援궡異뺢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FA컵] 설욕은 없었다...서울, 안양 꺾고 16강 진출(종합)
기사입력 2017.04.19 22:05:02 | 최종수정 2017.04.19 22:1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FC서울이 FC안양을 꺾고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랐다.

서울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32강 안양과 홈경기에서 두 골을 터트린 윤일록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많은 화제 속에 진행됐다. FC서울의 전신이 안양 LG치타스이기 때문이다. LG치타스는 안양팬들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2004년 연고지를 서울로 옮기면서 악연이 시작됐다. 이날 서울과 안양의 맞대결은 안양의 창단 이후 처음 성사된 것이었다. 객관적인 전력은 서울 위 한 수 위라는 평가였지만, 연고이전을 둘러싼 배경 탓에 관심이 쏠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서울이 안양을 꺾고 FA컵 16강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그래도 서울의 전력이 강했다. 경기 초반은 안양이 조금 더 공을 많이 잡았지만 전반 26분 서울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상호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뛰어 들어오던 윤일록이 헤딩골로 연결했다. 득점이 터진 뒤 흐름은 서울 쪽으로 흘러갔다. 전반 35분 윤일록이 또 다시 안양 골망을 갈랐다. 공이 높이 떠서 안양 골문 오른쪽으로 날아갔고 기다리던 윤일록이 논스톱 슈팅, 김민식 골키퍼와 오른쪽 골대 사이로 들어갔다.

후반에도 서울이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후반 7분 김치우가 왼쪽에서 왼발로 크로스한 공을 심우연이 헤딩 슈팅했지만 득점되지 않았다.

안양은 역습을 노리며 후반 16분 찬스를 잡았다. 김민균이 골문 앞까지 달려간 뒤 공을 받아 오른발로 슈팅했지만 유현 골키퍼의 손끝에 걸렸다. 서울은 후반 21분 심우연을 빼고 데얀을 교체 투입하면서 안양 골문을 계속 위협하며 우세한 경기 속에 승리를 지켰다.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부천FC의 32강 경기는 0-0 무승부 뒤 승부차기 끝에 4-2로 부천이 16강에 진출했다. 지난해 FA컵 8강전에서도 전북을 3-2로 물리쳤던 부천은 2년 연속 전북을 물리치는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K리그 클래식 무승팀 대결로 관심을 모은 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는 수원이 1-0으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jcan1231@maekyung.com]



이대호가 밝힌 퇴장 상황 “팬들 선동한 것 아니다”
은퇴식 앞두고 입담 자랑 홍성흔 “울면 지는 거다”
사이먼 1명으로도 충분…KGC, 77.8% 확률잡았다
맨유 스완지 1-1 무승부…기성용 공격에서 활발
리차드 막스, 내한 취소 “한반도 군사적 긴장감 때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