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포돌스키 “日, 2위로 16강 가면 성공…獨 전승 필요”
기사입력 2017.12.05 15:22:32 | 최종수정 2017.12.05 15:3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루카스 포돌스키(32·빗셀 고베)가 일본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포돌스키는 “일본은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을 비교적 순탄하게 통과했다. 선수 개개인의 기량이 뛰어나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도 많다”라고 평했다.

일본은 최종예선 첫 경기에서 아랍에미리트에게 일격을 당했지만 이후 거침없는 오름세로 사우디아라비아, 호주를 제치고 B조 1위로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일본 J1리그의 빗셀 고베에서 뛰고 있는 루카스 포돌스키. 사진=ⓒAFPBBNews = News1



일본은 지난 2일 실시된 본선 조 추첨에서 폴란드, 세네갈, 콜롬비아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독일, 브라질, 아르헨티나, 스페인 등 강호를 피하면서 일본 언론은 들뜬 분위기다.

포돌스키도 일본의 조별리그 통과 확률을 높게 봤다. 그는 “폴란드, 콜롬비아, 세네갈과 한 조라 (쉽지 않을 텐데)2위로 16강에 오르면 성공이다”라고 전했다.

2006 독일월드컵의 베스트영플레이어를 수상한 포돌스키는 독일 대표로 130경기(49득점)를 뛰었다. 2014 브라질월드컵에도 참여해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독일은 러시아월드컵에서 멕시코, 스웨덴, 한국과 F조에 들어갔다. 포돌스키는 “독일에게는 전승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rok1954@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