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오피셜] 성남FC, 남기일 감독 선임 “새로운 도전!”
기사입력 2017.12.06 15:15:46 | 최종수정 2017.12.06 15:54: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축구 성남FC가 2018시즌 팀을 이끌 새 사령탑으로 남기일 감독을 선임했다.

성남은 6일 남기일 감독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남 감독은 2014년 당시 챌린지였던 광주를 이끌고 승강PO 끝에 팀을 클래식으로 승격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승격 이후 3시즌 동안 매년 열악하다고 평가받은 광주를 빠른 공수전환과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클래식 무대에서도 경쟁력 있는 팀으로 탈바꿈 시키며 K리그 팬들에게 ‘남기일식 공격축구’의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다.

올해 목표했던 클래식 승격에 실패한 성남은 선수단의 전반적인 체질개선과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장기적인 팀 리빌딩에 적합한 감독들을 후보군에 놓고 고심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성남FC가 남기일 감독을 선임하고 2018시즌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사진=성남FC 제공

남기일 감독은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차세대 지도자로서 K리그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승격 경험, 젊은 선수의 육성과 소통에 강점을 보였다는 점에서 적임자로 낙점되었다.

또한 성남FC의 전신인 ‘일화’ 시절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선수로 활약하며 87경기 출전 17골 11도움을 기록해 팬들에게도 좋은 이미지로 남아있다.

남기일 감독은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오게 되어 기쁘다. 더욱이 선수시절 활약했던 성남으로 복귀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고 더욱 책임감을 느낀다. 지난 2년 간 팀이 강등되고 승격에 실패하는 과정에서 팬들의 상실감이 컸던 것으로 안다. 나 역시 승격을 목표로 하겠지만 당장은 장기적인 비전을 갖고 안정된 팀을 만들어가는 데 초점을 맞추려 한다. 시간을 갖고 지켜봐주시면 반드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감독 선임을 마무리한 성남은 2018년을 위한 본격적인 선수단 구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jcan1231@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