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리그] 개막 연승 경남-강원, 지금은 연패의 늪
기사입력 2018.04.15 18:38:48 | 최종수정 2018.04.15 19:1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K리그1 2018 개막 후 신바람을 달리던 경남과 강원이 이제는 연패의 늪에 빠졌다.

경남은 1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K리그1 7라운드 포항 원정경기서 1-2로 졌다. 0-2의 후반 28분 조커 김효기가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골을 터뜨렸으나 추가 득점이 없었다.

지난 주말까지 개막 4연승 포함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로 선두를 지키던 경남(승점 13)은 전북(0-4), 포항(1-2)에게 잇달아 졌다. 순위도 3위까지 추락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강원은 K리그1 개막 3연승 이후 4연패 늪에 빠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강원도 빨간불이 켜졌다. 대구의 첫 승 제물이 됐다. 1-1의 후반 39분 대구의 코너킥을 깔끔하게 처리하지 못해 김진혁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강원(승점 9)은 3연승 뒤 4연패를 기록했다. 6위에 올라있으나 최하위 전남(승점 5)과 승점차가 4다.

대구(승점 6)는 강원을 꺾고 개막 7경기 만에 첫 승을 올렸다. 최하위도 탈출했다.

포항(승점 13)도 경남을 잡으면서 3연패 위기서 벗어났다. 레오 가말류는 2골을 몰아쳤다. 3월 3일 대구와 개막전(2골) 이후 6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rok1954@maekyung.com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박신영 압도적 골반과 건강미 넘치는 볼륨 몸매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