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첫 훈련 뜨거운 관심 “손흥민 사인 받고 싶어 왔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신태용호 첫 훈련 뜨거운 관심 “손흥민 사인 받고 싶어 왔다”
기사입력 2018.06.13 21:32:23 | 최종수정 2018.06.13 21:51: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이상철 기자] “손흥민 선수의 사인을 받고 싶어 왔다.” 평일 낮 및 시 외곽이어도 신태용호의 러시아 첫 훈련에 대한 관심은 햇살만큼 뜨거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오후 4시(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 로모노소프에서 훈련을 실시했다.

대표팀의 러시아 입성 후 첫 훈련은 전면 공개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본선 진출국은 의무적으로 한 차례 대중 공개 훈련(OTPTS)을 가져야 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첫 훈련을 보러 온 러시아 어린이 축구팬이 손흥민 카드를 자랑하고 있다. 사진(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이상철 기자

그렇다고 느슨하지 않다. 훈련장 밖 분위기부터 차가웠다. 러시아 경찰은 훈련장 주변에 삼엄한 경비를 섰다. 검문검색이 강화돼 훈련장에 입장하려면, 입장권을 소지해야 하며 두 차례에 걸쳐 검사를 받아야 했다. 4년 전 브라질월드컵보다 훨씬 철두철미했다.

로모노소프 지역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서남부에 위치해 있다. 시내에서 차량 이용 시 1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고성, 호수 등으로 관광지역인 페테르고프 지역보다 더 들어가야 한다.

평일 낮(오후 4시 시작)인 데다 교통이 편리한 위치는 아니다. 그럼에도 적지 않은 인파가 몰렸다. 훈련장의 문은 오후 2시 열렸는데, 그 전부터 줄을 서며 기다렸다.

러시아 사람들이 다수였다는 게 눈길을 모았다. 그들은 한국축구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단순히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베이스캠프로 선정했기 때문만은 아니다. 평소 한국축구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었다.

그들은 태극전사를 가까이서 구경할 수 있다는 점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훈련장 스탠드(관중석)가 높지 않은 데다 바로 눈앞에서 볼 수 있다.

최고 인기선수는 단연 손흥민이었다. 친구들과 함께 찾은 한 어린이는 소장 중인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어 자랑하기도 했다. 그는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 선수는 러시아에서도 유명하다. 오늘 손흥민 선수의 사인을 꼭 받고 싶어 왔다”라며 들뜨기도 했다. rok1954@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