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협상 중’ 키케 감독, 첫 스페인 출신 감독되나?
기사입력 2018.08.10 15:30:53 | 최종수정 2018.08.10 15:3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키케 플로레스(53) 감독이 대한민국 축구 A대표팀 새 사령탑 후보로 급부상했다.

스페인 언론 ‘AS’는 10일(한국시간) “플로레스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의 제의를 받았다. 승낙할 경우, 2022 카타르월드컵까지 한국 A대표팀을 이끌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 언론은 “대한축구협회 실무진이 키케 감독과 협상을 하러 스페인 마드리드에 왔다”라며 “최근 이집트축구협회의 제의를 거절한 키케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의 제의에 조만간 입장을 밝힐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키케 플로레스 감독. 사진=ⓒAFPBBNews = News1



키케 감독은 새롭게 떠오른 인물은 아니다. 그 동안 외국인 감독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된 바 있다.

키케 감독은 루이스 엔리케 감독, 미첼 감독과 함께 스페인 새 사령탑 후보로 오를 정도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01년 레알 마드리드 유스팀을 통해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키케 감독은 주로 이베리아 반도의 팀(헤타페·발렌시아·벤피카·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스파뇰)을 맡았다.

왓포드를 1년간 지휘해 2015-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잔류(13위)를 이끌었다. FA컵에서는 아스널을 꺾고 준결승까지 올랐다.

특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재임 시절, 2009-1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키케 감독은 알 아흘리, 알 아인 등을 맡아 아시아 축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다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지는 못했다.

키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와 계약할 경우, 첫 스페인 출신 감독이 된다. 과거 호세 안토니오 카마초 감독이 하마평에 오르기도 했지만 계약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은 오랜 스페인 생활로 스페인어를 사용했으나 독일 국적이었다. 이베리아 반도 출신 지도자는 포르투갈 출신 움베르투 쿠엘류 전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키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을 경우, 한국 축구 역대 A대표팀 외국인 감독은 모두 유럽파다. 아나톨리 비쇼베츠(우크라이나), 거스 히딩크, 조 본프레레, 딕 아브보카트, 핌 베어벡(이상 네덜란드), 쿠엘류, 슈틸리케 등 모두 유럽 태생이었다. rok1954@maekyung.com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한혜진 역대급 화보? 관능적 S라인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