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중’ 키케 감독, 첫 스페인 출신 감독되나?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협상 중’ 키케 감독, 첫 스페인 출신 감독되나?
기사입력 2018.08.10 15:30:53 | 최종수정 2018.08.10 15:3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키케 플로레스(53) 감독이 대한민국 축구 A대표팀 새 사령탑 후보로 급부상했다.

스페인 언론 ‘AS’는 10일(한국시간) “플로레스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의 제의를 받았다. 승낙할 경우, 2022 카타르월드컵까지 한국 A대표팀을 이끌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 언론은 “대한축구협회 실무진이 키케 감독과 협상을 하러 스페인 마드리드에 왔다”라며 “최근 이집트축구협회의 제의를 거절한 키케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의 제의에 조만간 입장을 밝힐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키케 플로레스 감독. 사진=ⓒAFPBBNews = News1



키케 감독은 새롭게 떠오른 인물은 아니다. 그 동안 외국인 감독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된 바 있다.

키케 감독은 루이스 엔리케 감독, 미첼 감독과 함께 스페인 새 사령탑 후보로 오를 정도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01년 레알 마드리드 유스팀을 통해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키케 감독은 주로 이베리아 반도의 팀(헤타페·발렌시아·벤피카·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스파뇰)을 맡았다.

왓포드를 1년간 지휘해 2015-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잔류(13위)를 이끌었다. FA컵에서는 아스널을 꺾고 준결승까지 올랐다.

특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재임 시절, 2009-1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키케 감독은 알 아흘리, 알 아인 등을 맡아 아시아 축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다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지는 못했다.

키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와 계약할 경우, 첫 스페인 출신 감독이 된다. 과거 호세 안토니오 카마초 감독이 하마평에 오르기도 했지만 계약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은 오랜 스페인 생활로 스페인어를 사용했으나 독일 국적이었다. 이베리아 반도 출신 지도자는 포르투갈 출신 움베르투 쿠엘류 전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키케 감독이 지휘봉을 잡을 경우, 한국 축구 역대 A대표팀 외국인 감독은 모두 유럽파다. 아나톨리 비쇼베츠(우크라이나), 거스 히딩크, 조 본프레레, 딕 아브보카트, 핌 베어벡(이상 네덜란드), 쿠엘류, 슈틸리케 등 모두 유럽 태생이었다. rok1954@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