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입국 추진하던 칠레, 예정대로 8일 방한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조기 입국 추진하던 칠레, 예정대로 8일 방한
기사입력 2018.09.06 19:50:39 | 최종수정 2018.09.06 23:1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고양) 이상철 기자] 조기 입국을 추진하던 칠레가 예정대로 8일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칠레는 9월 A매치 데이 기간 동아시아 투어를 계획했다. 7일 삿포로에서 일본과 대결한 후 11일 수원에서 한국과 맞붙는다.

그러나 일정이 꼬였다. 6일 오전 발생한 규모 6.7 지진으로 삿포로를 비롯한 홋카이도 지역이 정전, 산사태 등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 결국 7일 열릴 예정이던 일본과 평가전도 취소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칠레의 레이날도 루에다 감독. 사진=ⓒAFPBBNews = News1



기자회견 및 훈련도 취소돼 칠레는 이날 공식 일정 없이 숙소에서 지냈다. 지진 피해로 훈련이 여의치 않자 하루빨리 한국으로 이동하기를 희망했다. 정전 및 시설 파손으로 폐쇄됐던 산치토세 공항도 7일부터 정상 운행될 예정이다.

그러나 칠레는 발이 묶이게 됐다. 7일 출국도 여의치 않게 됐다. 전세기를 타고 이동하나 계획된 일정을 앞당길 수 없게 됐다. 가뜩이나 하루 동안 운항이 중단되면서 항공편도 밀렸다.

대한축구협회는 “칠레가 조기 입국을 추진했으나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예정대로 (8일)입국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