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한국 코스타리카] 손흥민, 차두리 은퇴식 이후 A매치 첫 PK 실축
기사입력 2018.09.07 20:51:39 | 최종수정 2018.09.07 20:5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한국-코스타리카 A매치는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의 한국축구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으로 모든 좌석이 매진될 정도로 관심이 뜨겁다. 한국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코스타리카전 선제골 기회를 잡았으나 페널티킥을 넣지 못했다.

고양종합운동장에서는 7일 오후 8시부터 한국-코스타리카 평가전이 열린다. 손흥민은 한국 코스타리카전 35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지만, 골포스트 불운에 울었다.

A매치 손흥민 페널티킥 득점 실패는 1257일(3년 5개월 8일) 만이다. 뉴질랜드와의 홈 평가전 전반 38분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바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국-코스타리카 A매치 손흥민(7번) 페널티킥 실축 후 모습. 포스트를 맞고 나온 공을 득점으로 연결한 이재성(17번)에게 멋쩍은 모습으로 고마워하고 있다. 사진(고양)=김재현 기자

2015년 3월 31일 한국-뉴질랜드 A매치는 차두리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현역 은퇴식 차원에서 열린 경기였다. 당시 손흥민은 “두리 형에게 골을 선물하지 못하여 죄송하다”라고 페널티킥 실패를 아쉬워했다.

한국-코스타리카 평가전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57위 한국과 32위 코스타리카의 대결이다.

2018 러시아월드컵을 한국은 19위, 코스타리카는 29위로 마쳤다. 한국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코스타리카는 2019 북중미카리브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 준비를 위해 이번 A매치가 성사됐다. dogma01@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