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女 U-17팀 감독, 성추행으로 사퇴 “경솔했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日 女 U-17팀 감독, 성추행으로 사퇴 “경솔했다”
기사입력 2018.11.01 21:25:31 | 최종수정 2018.11.02 09:15: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일본축구협회(JFA)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U-17 여자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감독을 교체했다. 성적 부진이 아니라 성추행 때문이다.

JFA는 1일 “구스노세 나오키 U-17 여자대표팀 감독의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 이케다 후토시 U-18 대표팀 감독을 U-17 대표팀 감독대행으로 선임한다”라고 발표했다.

일본은 오는 14일 개막하는 2018 FIFA U-17 여자월드컵을 이케다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다. 일본은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멕시코과 B조에 속해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일본축구협회 엠블럼. 사진=ⓒAFPBBNews = News1



구스노세 감독의 사퇴는 JFA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JFA는 “구스노세 감독이 지난해 6월과 올해 9월, 두 차례에 걸쳐 여직원을 포옹했다. 불쾌감을 느낀 여직원은 상사에 보고해 알게 됐다. 이후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관련 사실을 파악했다”라고 설명했다.

구스노세 감독은 “경솔한 행동이었다”라며 성추행을 시인했다. 그리고 사퇴를 표명했다. JFA는 10월 31일 이를 수용했다.

다지마 고조 JFA 회장은 “피해자의 인권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진행했다. 피해자를 보호 관리하면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JFA의 이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모든 종사자의 윤리 의식을 고취시켜 어린이에게 모범이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공식 성명을 밝혔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