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패째’ 윤정환 감독의 세레소, 2019 ACL 사실상 좌절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9패째’ 윤정환 감독의 세레소, 2019 ACL 사실상 좌절
기사입력 2018.11.06 22:23:08 | 최종수정 2018.11.06 22:27: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윤정환 감독의 세레소 오사카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참가가 어려워졌다. 잔여 3경기를 다 이겨도 자력으로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이 힘들다.

세레소는 6일 오사카의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에서 가진 2018시즌 J1리그 나고야 그램퍼스전서 0-1로 졌다.

후반 8분 소마 유키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벤투호 3기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골키퍼 김진현은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윤정환 감독. 사진=김영구 기자



이로써 최근 4경기에서 3번이나 패한 세레소는 승점 44(11승 11무 9패)로 8위에 머물렀다.

J리그의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은 4장. J1리그 1~3위 팀과 일왕배 우승팀이 아시아 클럽 대항전에 나간다.

3위는 이날 가시와 레이솔을 3-2로 꺾은 가시마 앤틀러스(승점 52)다. 세레소보다 1경기를 더 치렀다.

가시마는 일왕배 8강에도 올라있다. 가시마가 J1리그 3위 이내 입상하고 일왕배 우승까지 차지할 경우, J1리그 4위도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수 있다.

그러나 4위 콘사도레 삿포로의 승점은 51로 세레소와 승점 7차다.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세레소는 앞으로 가와사키 프론탈레(10일), 가시와(24일), 요코하마 F마리노스(12월 1일)를 상대한다. 1경기만 놓쳐도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놓친다. 또한, 가시마와 삿포로가 1승만 추가해도 세레소는 이를 뒤집을 수 없다.

세레소는 윤 감독의 지휘 아래 지난해 리그컵과 일왕배, 2관왕을 차지했다. 그러나 올해는 리그컵 8강, 일왕배 16강 탈락으로 무관이 결정됐다. J1리그 선두는 승점 63의 가와사키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