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난적 호주와 예선 한 조 “안 걸렸으면 했는데…”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학범호, 난적 호주와 예선 한 조 “안 걸렸으면 했는데…”
기사입력 2018.11.07 17:40:47 | 최종수정 2018.11.07 17:54: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김학범 U-23 대표팀 감독이 쉽지 않은 조 편성 결과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한국 U-23 대표팀은 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예선 H조 편성됐다. 한국은 호주, 캄보디아, 대만과 한 조를 이뤘다. 이들 세 팀과 내년 3월22일부터 캄보디아에서 리그전을 치른다. 첫 경기는 호주전이다.

한국은 이 대회 결과에 따라 AFC U-23 본선 및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진출권을 따낼 수 있다. 본선은 태국에서 열리며 1위 11팀 및 2위 4팀 개최국 태국까지 총 16팀이 진출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학범(사진)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도쿄를 향한 시작점에 섰다. 사진=MK스포츠 DB

김학범 감독은 “호주가 또 우리조에 들어왔는데 사실 안 걸렸으면 하는 조였다”고 경계하며 “2위는 불확실성이 있다. 어떻게든 1위를 고수해야 하기에 이번 예선전부터는 토너먼트다라는 각오로 경기에 임해야 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 감독은 “어느 한 경기 쉽게 생각할 수 없다. 매 경기 100퍼센트 힘을 쏟아야한다. 착실히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hhssjj27@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