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부상’ 정우영 벤투호 제외…주세종 대체 발탁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발목 부상’ 정우영 벤투호 제외…주세종 대체 발탁
기사입력 2018.11.08 09:29:29 | 최종수정 2018.11.08 11:07: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정우영(29·알 사드)이 발목 부상으로 11월 호주 원정 A매치에 불참한다. 1기 명단에 포함됐던 주세종(28·아산 무궁화)가 대체 선수로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정우영이 발목 부상으로 A대표팀 소집 명단에서 제외됐다”라고 알렸다.

정우영은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가장 신뢰 받은 미드필더 중 한 명이다. 1기부터 3기까지 꾸준하게 선발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우영. 사진=천정환 기자



경기도 빠짐없이 뛰었다. 벤투호 네 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선발 출전만 세 번이며, 풀타임도 두 번이었다.

주세종은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찍을 기회를 얻었다. 9월 A매치에 합류했지만 코스타리카전 및 칠레전에 뛰지 않았다.

한편, A대표팀은 12일 호주로 출국해 호주(17일), 우즈베키스탄(20일)과 친선경기를 갖는다. 한국의 2018년 마지막 A매치 일정이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