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잔류 확정’ 윤빛가람, K리그1 38R MVP 선정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상주 잔류 확정’ 윤빛가람, K리그1 38R MVP 선정
기사입력 2018.12.06 17:12:03 | 최종수정 2018.12.06 17:47: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특유의 킥 솜씨로 극적인 ‘잔류 드라마’를 만든 상주의 윤빛가람이 KEB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18 38라운드 MVP에 선정되었다.

윤빛가람은 지난 1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펼쳐진 상주와 서울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8라운드 경기에서 박용지의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K리그1 잔류를 이끌었다.

이날 상주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한 윤빛가람은 특유의 킥 감각으로 시종일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 냈다. 후반 19분에 터진 상주의 선제골도 윤빛가람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패널티 박스 바깥에서 강하게 때린 윤빛가람의 슈팅은 박용지의 발에 맞아 방향이 바뀌며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상주 상무의 잔류를 확정짓는 골을 터트린 윤빛가람이 주간 MVP로 선정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박용지의 한 골을 끝까지 잘 지켜낸 상주는 승점 3점을 챙겨 승점 40점으로 서울과 동률을 이루었다. 잔류 경쟁팀이었던 서울에 다득점부문 앞선 상주는 극적으로 11위에서 탈출,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8R 베스트11]

MVP : 윤빛가람(상주)

FW

문선민(인천)

찌아구(제주)

MF

네게바(경남)

윤빛가람(상주)

박한빈(대구)

남준재(인천)

DF

정동호(울산)

알렉스(제주)

이창용(울산)

김호남(제주)

GK: 윤보상(상주)

베스트팀 : 인천

베스트매치 : 인천-전남

jcan1231@maekyung.com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