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첫 우승 도전’ 베트남,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 진출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박항서호 첫 우승 도전’ 베트남,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 진출
기사입력 2018.12.06 23:22: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A대표팀이 10년 만에 AFF(동남아시아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의 메이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서 필리핀을 2-1로 이겼다.

지난 2일 바콜로드에서 2-1로 승리했던 베트남은 이로써 1,2차전 합계 4-2로 앞서 결승에 올랐다. 베트남의 스즈키컵 결승 진출은 2008년 대회(우승) 이후 10년 만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베트남(빨간색 유니폼)은 6일 필리핀을 제치고 2018 AFF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사진(베트남 하노이)=ⓒAFPBBNews = News1



베트남은 박 감독 부임 후 오름세를 타고 있다. 이날 경기까지 A매치 8경기 연속 무패(5승 3무)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첫 우승에 도전한다.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안게임(4위)에서 돌풍을 일으켰지만 각각 우즈베키스탄, 한국에 분패했다.

비록 득점이 없었지만 베트남은 에릭손 감독의 필리핀을 눌렀다. 선 굵고 단조로운 필리핀은 베트남의 조직력에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전반 슈팅도 한 개에 불과했다.

필리핀은 전반 42분 아귀날도가 어깨로 베트남 반하우의 턱을 가격하고도 카드를 받지 않았다. 퇴장도 가능했지만 일본 주심은 휘슬을 아꼈다.

전반적으로 베트남의 공격이 더 날카로웠다. 전반 28분에는 꽝하이의 오버헤드킥 슈팅이 골키퍼에 잡혔다. 베트남에게 가장 아쉬웠던 장면이었다.

후반 들어 양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베트남은 필리핀의 반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그리고 0-0의 후반 38분 꽝하이가 결승 진출의 축포를 터뜨렸다. 3분 후에는 꽁프엉이 개인기로 필리핀 수비를 허문 후 두 번째 골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우승트로피를 놓고 다툰다. 결승 1차전은 11일 쿠알라룸푸르, 2차전은 15일 하노이에서 벌어진다. rok1954@maekyung.com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