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U-20 월드컵 골든볼’ 솔란케, 英 A대표팀 콜업
기사입력 2017.11.12 14:14:36 | 최종수정 2017.11.12 18:47: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의 골든볼(MVP) 도미닉 솔란케(리버풀)가 ‘삼사자군단’에 합류했다.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과 0-0으로 비겼던 잉글랜드는 오는 15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평가전을 갖는다. 이에 스쿼드를 일부 변경했다.

공격수 솔란케를 비롯해 미드필더 루이스 쿡(본머스), 골키퍼 앙거스 건(노리치 시티)가 호출됐다. A대표팀에는 처음으로 쿨업됐다. 셋 다 U-21 대표팀에 소집돼 지난 11일 우크라이나전을 뛰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도미닉 솔란케는 2017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솔란케와 쿡은 잉글랜드의 U-20 월드컵 첫 우승의 주역이었다. 특히 솔란케는 4골을 넣으며 대회 골든볼을 수상했다. 솔란케는 대회 직후 첼시를 떠나 리버풀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300만파운드.

한편, 손가락이 골절된 잭 버틀랜드(스토크 시티), 필 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빠졌다.

[rok1954@maekyung.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