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모로코·튀니지·스위스·크로아티아 월드컵 본선 진출
기사입력 2017.11.13 08:35:35 | 최종수정 2017.11.13 09:47: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모로코·튀니지·스위스·크로아티아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25~28번째 본선 진출국이 됐다.

모로코와 튀니지는 아프리카 최종예선 C, A조 1위 자격이다. 스위스와 크로아티아는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유럽예선 플레이오프를 ‘1차전 승리-2차전 무실점 무승부’로 돌파했다.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에 참가하는 모로코는 이번이 5번째 예선 통과다. 역대 최고 성적은 1986년 16강.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모로코·튀니지·스위스·크로아티아가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이 10월 10일 모로코와의 중립지역 평가전에서 실점한 후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튀니지는 12년 만에 월드컵 출전이다. 1978·1998·2002·2006년 본선에서는 모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모로코는 아프리카 최종예선 C조에서 코트디부아르를 2위로 밀어낸 것을 주목할만하다. 스위스는 북아일랜드, 크로아티아는 그리스를 유럽예선 플레이오프에서 제쳤다.

FIFA 랭킹 10월 16일 발표분 기준으로는 스위스가 11위로 가장 높다. 크로아티아 18위-튀니지 28위-모로코 48위가 뒤를 잇는다.

[dogma01@maekyung.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