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토트넘 본머스] 프랑스도 손흥민 칭찬…“해리 케인 잊게 했다”
기사입력 2018.03.12 12:46: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토트넘-본머스 손흥민 퍼포먼스에 5대 축구리그 보유국 중 하나인 프랑스 유력 언론도 감명을 받았다.

영국 도싯주의 딘 코트에서는 12일(한국시간) 2017-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토트넘-본머스가 열렸다. 원정팀 토트넘은 4-1로 이겼다.

손흥민은 결승골 등 2득점으로 토트넘 본머스전 승리를 주도했다. 세계 3대 뉴스통신사 중 하나인 프랑스 AFP는 “해리 케인이 부상에 신음했으나 손흥민이 2골을 넣었다”라면서 “해리 케인이 그립지 않았다”라고 보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토트넘-본머스 2017-18 EPL 30라운드 경기 득점을 자축하는 손흥민. 사진=AFPBBNews=News1



EPL 득점왕 3연패에 도전 중인 해리 케인(잉글랜드)은 토트넘 본머스전 도중 다쳐 교체됐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34분부터 중앙공격수 역할을 대신하여 2득점을 했다.

손흥민은 2015-16시즌 토트넘 입단 후 센터포워드 26경기 16골 6도움이 됐다. 이번 시즌으로 한정해도 6경기 3득점 2어시스트로 우수하다.

AFP는 “손흥민은 최근 컵 대회 포함 4경기 7골”이라면서 “토트넘 본머스전 후반 팀 공격을 주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좌절을 떨쳐낸 것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통계회사 ‘옵타 스포츠’ 토트넘-본머스 공개자료를 보면 손흥민은 4차례 유효슈팅과 3번의 돌파뿐 아니라 태클·가로채기도 2번씩 성공하여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토트넘 본머스전 손흥민에 대해 AFP는 배후 침투와 득점, 슈팅기술과 상대 진영에서의 도전정신 등을 칭찬하기도 했다.

2017-18시즌 손흥민은 토트넘 공식전 43경기 18골 9도움. 평균 64.3분만 뛰고도 90분당 공격포인트가 0.88에 달한다. dogma01@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