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토트넘 본머스] 英 “손흥민의 토트넘, 케인 부재라고 못할 이유 없다”
기사입력 2018.03.12 13:18:28 | 최종수정 2018.03.12 14:0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토트넘-본머스 손흥민 퍼포먼스를 목격한 유력 언론이 대형악재에 직면한 토트넘의 새로운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조심스럽지만 진지한 반응을 보였다.

영국 도싯주의 딘 코트에서는 12일(한국시간) 2017-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토트넘-본머스가 열렸다. 원정팀 토트넘은 4-1로 이겼다.

손흥민은 결승골 등 2득점으로 토트넘 본머스전 승리를 주도했다. 현지 정론지로 여겨지는 ‘가디언’은 “위기 속의 기회라고 말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라면서도 “해리 케인이 설령 장기 결장을 한다고 해서 토트넘이 공격을 주도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토트넘-본머스 2017-18 EPL 30라운드 득점을 자축하는 손흥민. 사진=AFPBBNews=News



EPL 득점왕 3연패에 도전 중인 해리 케인(잉글랜드)은 토트넘 본머스전 도중 다쳐 교체됐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34분부터 중앙공격수 역할을 대신하여 2득점을 했다.

손흥민은 2015-16시즌 토트넘 입단 후 센터포워드 26경기 16골 6도움이 됐다. 이번 시즌으로 한정해도 6경기 3득점 2어시스트로 우수하다.

“유럽축구연맹(UEFA) 16강 탈락에 이은 해리 케인의 부상은 암울하지만, 토트넘 본머스전 승리는 분명 원정응원단을 즐겁게 했다”라고 본 ‘가디언’은 “부상으로 인한 간판공격수의 철수가 그 자리를 차지한 손흥민에게는 또 다른 계기가 됐다”라면서 ‘긍정적인 징조’라는 표현까지 썼다.

통계회사 ‘옵타 스포츠’ 토트넘-본머스 공개자료를 보면 손흥민은 4차례 유효슈팅과 3번의 돌파뿐 아니라 태클·가로채기도 2번씩 성공하여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은 토트넘 본머스전에서 강력한 측면 공격과 질주, 방향 전환과 완급 조절, 득점 시도 등을 영리하게 혼합했다”라면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아르헨티나)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을 환상적이었다고 묘사한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2017-18시즌 손흥민은 토트넘 공식전 43경기 18골 9도움. 평균 64.3분만 뛰고도 90분당 공격포인트가 0.88에 달한다. dogma01@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