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골’ 권창훈, 2골 더 넣으면 커리어 하이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9호골’ 권창훈, 2골 더 넣으면 커리어 하이
기사입력 2018.04.15 08:19:59 | 최종수정 2018.04.15 10:17: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권창훈(24·디종FCO)이 3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9호 골로 첫 두 자릿수 득점까지 1골만 남겨뒀다.

권창훈은 15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낭트와의 2017-18시즌 프랑스 리그앙 33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16분 동점골을 터뜨려 디종의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권창훈은 지난 1일 마르세유전부터 3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올 시즌에만 29경기에 나가 9골을 몰아쳤다. 경기당 평균 0.31골이다. 웬만한 공격수보다 골을 잘 넣고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권창훈. 사진=AFPBBNews=News1



권창훈은 타바레스(11골)에 이어 사이드와 함께 팀 내 공동 득점 2위다. 리그앙에서도 공동 19위(출전 시간 기준으로는 21위)에 올라있다.

권창훈은 2016-17시즌 8경기(224분)에 출전해 1골도 넣지 못했다. 그러나 올 시즌에는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두 자릿수 득점도 눈앞이다. 권창훈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것은 2015년 K리그1(10골)이 유일했다. 2골만 더 넣으면 커리어 하이다. rok1954@maekyung.com

中 “한국이 축구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KBO 연합팀, 日 직장인 팀에 또 패배 ‘1무 3패’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아오이 소라 “임신 5개월…좋은 엄마될 것”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