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석현준, 리그2 챔피언 회심의 영입”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佛 “석현준, 리그2 챔피언 회심의 영입”
기사입력 2018.08.08 14:25:34 | 최종수정 2018.08.08 15:08: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석현준(트루아)이 2부리그 강등을 피하고 싶은 리그1 클럽이라면 유의미한 영입 대상이라는 프랑스 현지 평가를 받았다.

축구 매체 ‘푸트-나쇼날’은 7일 “리그2 우승팀 자격으로 2018-19시즌 승격한 랭스는 리그1 잔류를 희망한다”라면서 “보통 이런 구단은 (재정 규모 한계 등의 이유로) 신중하면서도 현명한 보강을 추구한다”라고 설명한 후 트루아 공격수 석현준을 예시로 들었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스포츠신문 ‘레키프’ 역시 “이미 석현준이 트루아를 떠나 랭스에 입단하는 것은 양측 수뇌부들한테는 ‘완료’ 내지는 ‘확정’된 사안”이라고 보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석현준이 트루아 소속으로 보르도와의 2017-18 프랑스 리그1 원정경기에 임하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랭스는 석현준을 데려오기 위해 이적료 300만 유로(39억 원)를 옵션 없이 트루아에 보장한다고 알려졌다. 최종적으로 성사된다면 구단 87년 역사에서 영입투자액 2위에 해당하는 액수다.

2017-18시즌 석현준은 트루아 소속으로 프랑스 리그1 26경기 6득점을 기록했으나 팀이 2부리그로 강등되고 말았다.

석현준이 2018년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바꾼다면 프로데뷔 후 11번째 클럽이 된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30경기 5득점 1도움 및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69경기 20득점 9도움이 주목할 성적이다.

포르투갈 및 네덜란드 1부리그에서 석현준은 90분당 0.53 및 0.61이라는 우수한 생산성을 보여줬다. dogma01@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