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루과이 직전 이승우 伊 경기, 투지는 좋았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한국-우루과이 직전 이승우 伊 경기, 투지는 좋았다
기사입력 2018.10.10 08:28:07 | 최종수정 2018.10.10 08:45: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한국-우루과이 평가전을 앞두고 이승우(20·베로나)가 이탈리아 세리에B(2부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공수 양면에서 의지만큼은 느껴지는 경기를 펼쳤음은 통계로도 입증된다.

베로나는 6일 레체와의 2018-19시즌 세리에B 7라운드 홈경기를 0-2로 졌다. 이승우는 왼쪽 날개로 56분을 소화했으나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통계 회사 ‘옵타 스포츠’ 베로나-레체 공개자료를 보면 이승우는 슛과 크로스가 1번씩 유효했고 34차례 패스를 성공시켰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국-우루과이 평가전에 앞서 이승우는 세리에B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사진=엘라스 베로나 공식 SNS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승우 세리에B 선발 데뷔전 주요기록

레체 수비에 막혀 끝까지 날아가지 못한 슛까지 합하면 이승우 세리에B 선발 데뷔전 득점 시도는 총 2회가 된다. 프리킥은 1차례 얻어냈다.

이승우는 레체 슛을 2번 차단했다. 태클 1회 성공과 함께 수비에도 힘을 보태겠다는 열정이 짐작되는 기록이다.

다만 이번 시즌 세리에B 2호 옐로카드를 받은 것은 좋게 만은 볼 수 없다. 2017-18시즌 베로나 입단 후 649분만 뛰고도 경고가 벌써 6번째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승우 베로나 통산 득점/경고 빈도

90분당 0.83이라는 이승우 이탈리아 프로축구 옐로카드 빈도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 베로나 통산 득점(1골)보다 경고가 6배나 많은 것은 투지가 아닌 짜증으로 보일 소지가 다분하다.

한국-우루과이 친선전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이승우는 A매치 8번째 출전과 첫 득점을 노린다. dogma01@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