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아스날과 비겼지만…EPL 5강 자격 없다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맨유, 아스날과 비겼지만…EPL 5강 자격 없다
기사입력 2018.12.06 10:20:05 | 최종수정 2018.12.06 11:15: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맨유가 아스날과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고 해서 선수단 전력이나 성적 전망이 대등하다고 보긴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흔히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맨유까지 포함한 6강 구도라고 하나 실질적으로는 톱5가 맞을듯하다.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는 6일(한국시간) 맨유와 아스날의 2018-19 EPL 15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홈팀 맨유는 원정팀 아스날과 2-2로 비겼다.

맨유는 아스날전 포함 6승 5무 4패 득실차 –1 승점 23으로 EPL 8위가 됐다. 컵 대회 포함 최근 8차례 공식전에서 4승 3무 1패라는 것은 긍정적이나 3무 1패로 EPL 4경기 연속 무승이기도 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맨유 아스날전 자책골 직전 모습. 사진(영국 맨체스터)=AFPBBNews=News1

스포츠방송 ESPN이 맨유-아스날 경기 종료 후 자체 알고리즘 ‘사커 파워 인덱스’로 계산하여 공개한 EPL 전력분석을 보면 맨유는 100점 만점에 78.8점으로 6위를 차지했다. 아스날은 82.6점·5위로 평가됐다.

겉으로는 5, 6위로 차이가 미미해 보이지만 맨유는 2018-19 EPL 최종 승점 예상에서 맨유는 61점으로 아스날(74점)과의 격차가 확연하다.

이번 시즌 EPL 상위 4팀은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32강 조별리그에 직행한다.

‘사커 파워 인덱스’에 따르면 맨유의 EPL 톱4 쟁취 가능성은 7%에 불과하다. 아스날이 59%로 아직 절반 이상의 확률이 있다고 분석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맨유-아스날 2018-19 EPL 전력 및 예상 최종 성적 비교

어쨌든 맨유가 지금처럼 8위에 계속 머물기보다는 6위까지 올라간다는 예측이 나온 것은 부정적이진 않다.

그러나 이를 근거로 맨유가 현재 EPL TOP6이라고 주장하기에는 여러모로 5위 아스날과 쉽게 메우기 힘든 간격이 존재함을 부인하긴 어렵다.

맨유가 공격/수비력 모두 6위로 평가된 것과 달리 아스날은 EPL 3위로 측정된 공격력이 더 나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다르다. dogma01@maekyung.com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