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췌장암 투병’ 前 맨유 리암 밀러 사망
기사입력 2018.02.10 13:48: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서 뛰었던 리암 밀러가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36세.

영국 ‘BBC’는 10일(한국시간) 밀러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2016년까지 현역 생활을 한 밀러는 췌장암 투병 중인 사실이 지난해 11월 알려졌다. 하지만 그는 3개월 만에 눈을 감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리암 밀러(왼쪽). 사진=ⓒAFPBBNews = News1



밀러는 아일랜드 출신으로 연령별 대표팀을 거쳐 A매치 21경기를 뛰었다. 셀틱에서 프로 입문한 그는 2004년 여름 맨유로 이적했다. 로이 킨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기대를 모았다.

2005년 여름 맨유에 입단한 박지성과 함께 뛴 시간은 짧았다. 밀러는 맨유에서 9경기 출전에 그쳤으며, 2006년 여름 선덜랜드로 이적했다. 이후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호주, 미국 등에서 활동했다.

rok1954@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