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移쇰읆] 源샇쓽 빞援ъ깮媛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대호의 야구생각] ‘김성근 야구’의 실패가 주는 교훈
기사입력 2016.09.26 09:41:38 | 최종수정 2016.09.26 14:59: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성근 야구가 처참하게 실패했다. 2년 전 그가 한화 이글스에 부임할 때만 해도 진심으로 성공하길 바랐다. 김성근 야구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지만 한화 선수들을 위해서였다. 조직 구성원이 성공하려면 리더가 잘 돼야 하기 때문이었다.

결과는 참담하다. 그의 지도방식을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 않다. 성적도 언급하지 않겠다. 수백억 원을 투자하고 감독에게 모든 권한을 준 한화는 자업자득이고 책임방기이다. 다만 이 한 가지는 짚고 넘어가야 한다. 그가 감독으로 온 뒤 쓰러진 한화 투수들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 끝까지 이어지는 자기 합리화와 책임전가를 언제까지 듣고 있어야 하나.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성근 야구"가 참담한 결과를 낳은 채 종말을 맞고 있다. 한국야구는 그의 실패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교훈을 얻어야 한다. 사진=MK스포츠 DB

‘김성근 야구’는 몰 인간적이고 폭압적이다. 그리고 비민주적이다. 자율화와 인간중심이란 우리사회의 소중한 가치를 그는 송두리째 부정했다. 김성근 야구가 관중동원엔 성공했다는 지적에 한 야구 관계자는 “TV 연속극도 막장 드라마가 시청률이 높은 법”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한국야구를 황폐화시켰고, 리그가 지향해야 할 가치관을 흔들어 놓았다. 그는 독단적이고 획일적이고 강압적이다.

한국야구에 더 이상의 불행이 있어서는 안 된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의 저자 켄 블랜차드는 리더십의 유형을 크게 ‘지시형’과 ‘지원형’으로 나눴다. 문제가 생겼을 때나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어느 편을 택하느냐다. 21세기형 리더는 일방적인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 원인과 배경을 찾아내 공동의 힘으로 해결책을 찾는다.

나는 어떤 리더인가, 또는 어떤 리더가 되고 싶은가.

▲밀어 붙인다 - 끌어 올린다 ▲지시한다 - 질문한다 ▲관리한다 - 촉진한다 ▲해결책을 제공한다 - 해결책을 찾는다 ▲잘못을 지적한다 - 잘못을 배운다 ▲문제 해결사다 - 문제 협력자다 ▲책임을 지게 한다 - 책임감을 갖게 한다 ▲구조와 절차에 관심이 많다 - 비전과 유연성에 관심이 많다 ▲일을 올바르게 한다 - 올바른 일을 한다 ▲결과에 초점을 맞춘다 -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

전자에 해당사항이 많다면 빨리 바뀌어야 한다. ‘꼰대’가 되고 싶지 않다면 언제든 ‘꼰대’가 될 수 있음을 인정하라고 했다.

소통과 진심어린 칭찬, '우리'를 통해서 '내'가 발현될 수 있는 분명한 동기부여. 자기 자신의 성취 보다 구성원의 성취를 우선하는 진정한 지도자가 나오길 기대한다.

[매경닷컴 MK스포츠 편집국장 dhkim@maekyung.com]

kt “황재균 영입 확정 아냐…로하스 재계약이 우선”
시리즈 좌우할 3차전, 두산도 NC도 물러설 수 없는 이유
서인영, ‘욕설 논란’ 후 첫 공식석상...왜?
손나은, 폭발물 테러 위협 “인터폴 수배 중”
현아 ‘끈 하나’ 아슬아슬한 탱크톱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