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대호의 야구생각] 야구장은 ‘공공재’, 야구단은 ‘산업’…야구계의 이중잣대
기사입력 2017.03.30 11:04:45 | 최종수정 2017.03.30 14:57: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야구계에서 입장을 정리할 때가 됐다. 프로야구를 산업으로 규정하고 성장시키고 싶다면 정당하게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그게 아니고 프로야구가 사회공헌의 일환이라면 마찬가지로 국가나 지자체에 혜택을 요구해야 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를 비롯한 야구계 인사들은 구단이 야구장 임대료나 광고권 등의 문제로 해당 시와 마찰을 빚을 때면 어김없이 ‘공공재’를 거론한다. 야구장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일종의 공원 개념으로 야구장은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국가나 지자체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야구단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에게 무리한 금전적 요구를 해서는 안 된다는 태도다. 야구계의 이러한 주장은 실제 반영돼 고척스카이돔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는 서울시로부터 비용 부문에서 상당한 특혜를 누리고 있다.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방 연고 구단 역시 지자체의 큰 도움을 받고 있다. 물론 지자체는 야구장 임대와 광고료를 통해 수입을 올리고 있지만 다른 시 소유의 재산 임대료와 비교하면 저렴한 것이 사실이다. 지자체가 임대료 등에서 구단의 편의를 봐주는 것은 계속해서 공공의 이익을 위해 힘써달라는 뜻이기도 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광주 시민단체가 광주시와 KIA 타이거즈가 광주챔피언스필드(사진)를 놓고 맺은 장기임대계약을 파기하고 원점에서 재협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야구장 사용문제와 관련해 ‘공공재’를 강력하게 주장하는 야구계는 수익사업에 있어선 ‘산업’을 내세운다.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스포츠산업진흥법 개정안을 토대로 수익에 필요한 권한을 최대한 보장해 달라는 것이다. 스포츠산업진흥법 개정안의 골자는 프로구단이 지자체 소유의 구장을 장기임대(25년 이하)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장기임대는 운영권을 포함하는 것으로 야구단은 광고 매점 등 야구장내 수익사업을 주도할 수 있다. 야구계에서는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프로야구단이 각종 수익사업을 통해 흑자로 돌아서고, 나아가 프로야구가 명실상부한 산업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충돌이 생긴다. ‘공공재 논리’를 내세워 지자체로부터 임대료 등에서 혜택을 보면서 한편으론 ‘스포츠 산업’ 운운하면서 흑자를 꿈꾼다. 최근 KIA 타이거즈와 광주시가 빚고 있는 마찰이 대표적이다. KIA는 광주챔피언스필드를 짓는데 필요한 경비의 1/3인 300억 원을 부담하고 광주시와 25년 장기임대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광주 시민단체들은 광주시가 KIA에 특혜를 제공했다면서 계약파기를 요구하고 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KIA는 임대기간인 25년 이내에 투자금인 300억 원을 회수하고 수십억 원의 흑자를 본다는 것이다. 시민단체의 논리는 간단하다. 공공의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프로야구단이 그것도 시민들을 상대로 흑자를 내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얘기다. 시민단체는 프로야구를 야구계의 주장대로 철저하게 ‘공공재’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야구계는 필요에 따라 ‘공공재’와 ‘산업’을 오가는 모순된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야구장은 ‘공공재’이고, 그 안에서 일어나는 수익활동은 ‘산업’으로 치부해선 지금의 광주시와 KIA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야구장이 ‘공공재’이면 프로야구 산업도 ‘공공의 이익’이 우선이다. 프로야구를 진정 산업으로 인식한다면 시민단체와 시민들을 적극 설득해 이해시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내 프로스포츠 환경에서 지자체와 구단의 마찰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매경닷컴 MK스포츠 편집국장 dhkim@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