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황하나, 박유천 송금 루머 해명하며 선전포고 “숨을 이유 없다”
기사입력 2017.06.19 13:06:34 | 최종수정 2017.06.19 13:36: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황하나가 억울함을 호소하며 기자들에 일침을 가했다.

박유천의 예비 신부 황하나가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반박했다.

이날 황하나는 “무시하려다 거짓루머 퍼트리는 기자님들 너무해서 글을 쓴다”며 말문을 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황하나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황하나 인스타그램

그는 “제가 태어나서 처음 제 하나뿐인 동생에게 생일선물 해 준 것이 잘못인가? 동생이랑 오빠(박유천) 생일이 이틀 차이라 오해할 수도 있지만 제가 오빠에게 거액의 돈을 준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 동생은 혼자 힘으로 UCLA라는 좋은 학교를 들어갔다. 사고를 많이 친 누나 때문에 피해도 많이 받고 힘들어했기에 미안하고 고맙고 기특해서 인생 처음으로 용돈을 보낸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하나는 기자들에 “제발 거짓 루머 좀 그만 퍼트려라. 오로지 돈 벌려고 사람들 상처주고 기사 막 쓰는거 안다. 그래도 너무 혼자 상상해서 소설은 쓰지 마라. 제발 부탁한다”고 말하며 루머를 퍼트리는 이들에게 일침을 놨다.

그는 “처음엔 너무 무서워서 조용히 살려고 했지만 이렇게 된 이상 SNS도 더 활발히 하고 절대 숨지 않을 거다. 내가 숨을 이유가 없다. 더 열심히 잘 살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끝으로 황하나는 “저 좋아해달라고 말 안한다. 저 싫어하고 욕해도 좋다. 그래도 최소한의 예의만 지켜달라”라고 당부했다.

앞서 황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777만 원을 송금한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이에 언론 매체는 황하나가 박유천에게 777만 원을 보냈다는 내용이 기사화 된 바 있다.

[mksports@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