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故 김주혁 차량 블랙박스 발견 “음주·약물 영향 없다”
기사입력 2017.11.14 22:08:54 | 최종수정 2017.11.14 22:1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하나 기자] 故 김주혁의 부검 결과가 밝혀졌다.

강남경찰서는 14일 오후 故 김주혁의 교통사고와 관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 부검 결과에 따르면 故 김주혁의 최종 사인은 머리뼈 골절 등 머리의 손상으로 판단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故김주혁 블랙박스 사진=MBN 뉴스 캡처

국과수 측은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며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음성 녹음 기능을 꺼두어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 같고, 저장된 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되어 있는지 정밀 분석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반쯤 서울 삼성동 한 도로에서 김주혁이 몰던 벤츠 SUV 차량이 그랜저 차량을 추돌한 뒤 인도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차가 전복됐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김주혁을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한 뒤 건국대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사망했다.

[mkculture@mkculture.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