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 별세, 아들 김수현에게 전했던 조언은?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인태 별세, 아들 김수현에게 전했던 조언은?
기사입력 2018.09.12 18:16:15 | 최종수정 2018.09.12 21:5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도형 기자] 김인태가 작고했다. 향년 88세. 일평생 연기에 몰두한 고인은 아들 김수현이 배우의 길을 걷자 진심어린 조언을 하기도 했다.

12일 배우 백수련이 남편 김인태의 부고를 알렸다. 그는 고인에 대해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다”면서 “참을성도 많아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고 회고했다.

故 김인태는 1930년생에 태어나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전원일기’, ‘제4 공화국’, ‘태조 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故 김인태가 살아생전 아들에게 했던 조언이 눈길을 끈다. 사진=MBC

고인의 아들 김수현 역시 20년 경력의 베테랑 연기자다. 그는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부당거래’ 등 많은 작품에 출연한 바 있다.

故 김인태는 과거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아들에 대한 걱정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당시 “내가 겪었던 일들을 자식이 겪을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면서 "하지만 하고 싶어 하는 일이니 반대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이어 “문제는 생활이 어렵다는 건데, 그것마저도 극복해야 진짜 연극인이 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고인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1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장지는 용인 평온의 숲이다. mkculture@mkculture.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