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롯데 총체적인 난국…부진 장기화 우려
기사입력 2018.04.07 06:00:05 | 최종수정 2018.04.07 12:58: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일 사직 LG-롯데전은 선발투수 싸움에서 일찌감치 판가름이 났다. 악조건에도 완벽한 투구를 펼친 LG 윌슨(6이닝 7피안타 1피홈런 8탈삼진 3실점)은 안정감이 있었다.

롯데 듀브론트(2⅔이닝 4피안타 1피홈런 4볼넷 7실점)는 3경기 연속 부진했다. 이날은 제구와 구속 모두 엉망이었다.

한 달 전과 딴 판이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145km 이상의 빠른 공을 던졌다. 지금은 그렇게 빨리 던지지 못하고 있다. 또한, 커브도 구사하지 않는다. 컷패스트볼과 체인지업만 던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롯데는 6일 사직 LG전에서 6-14로 패하며 1승 10패를 기록했다. 10팀 중 최하위다. 사진=김영구 기자



듀브론트만 문제가 아니다. 전체적으로 롯데 투수의 제구가 불안하다. 롯데는 볼넷 56개로 1위다. 볼넷이 많으면 당연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없다.

3회초 포수 나종덕의 미스플레이로 어이없는 폭투를 했다. 포수와 투수의 신뢰 관계가 깨질 수 있다. 포수가 흔들리면 팀 전체가 흔들린다. 볼넷이 증가하는 이유다. 총체적인 점검이 필요한 시기다.

문제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롯데는 모든 게 안 됐다. 화력도 살아나야 한다. 손아섭을 제외하고 단체로 헤매고 있다. 마운드 불안에 타선의 집단 슬럼프가 지속된다면, 부진이 장기화될 수 있다.

반면, LG는 반등할 조짐이 보인다. 윌슨의 호투에 장타가 터졌다. 위아래를 가리지 않고 고르게 폭발했다. 선발투수도 윌슨, 소사, 차우찬, 임찬규, 김대현까지 안정돼 있다. 불펜에서 김지용 외 좀 더 믿음직한 투수 1,2명만 더 나오면 될 것 같다.

가르시아는 홈런 2방을 치며 타율(0.345) 3위까지 올랐다. 시즌 개막 직후 타율이 낮았으나 좋은 스윙을 해 잘 칠 것 같은 인상을 줬다. 투구 궤적에 이상한 스윙을 하는 타자가 아니다.

가르시아는 어떤 투수라도 타이밍을 잘 잡아 자신의 히팅포인트에 맞히고 있다. 가르시아 스윙의 강점이다. (SBS 해설위원)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나르샤 비키니 화보…관능적 볼륨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