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양준혁의 위풍당당] 나성범-스크럭스가 살아야 NC는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한다
기사입력 2018.04.08 07:02:26 | 최종수정 2018.04.08 13:39: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7일 NC 다이노스가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대등한 결과 펼치다 경기 말미에 결국 3-6으로 경기를 내줬다.

2-3인 6회말, 두산이 1점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재호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그때 오재원이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때리고 열심히 뛰었다. 최초 판정은 아웃이었지만 비디오 판독으로 세이프가 됐다. 이때 두산이 분위기를 탄 것 같다.

두산과 NC를 비교했을 때, 두산이 투·타에서 더 안정적인 느낌이었다. NC 역시 투수력은 좋지만 타격감이 다소 올라오지 못한 모양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나성범-재비어 스크럭스. 사진=MK스포츠 DB

결과적으로 NC는 재비어 스크럭스와 나성범이 살아나야 공격이 원활하게 이어질 듯하다. 공격의 활로가 활발하지 못했다. 이날 나성범과 스크럭스는 각각 3,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2안타, 무안타를 기록했다

NC는 그동안 한화, 삼성, 롯데 등 하위 팀을 만났다. 또 선발 투수들이 활약해주면서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NC가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스크럭스와 나성범이 살아나야 한다.

특히 나성범은 타구가 안 맞을 때, 혹은 페이스 떨어질 때 극복하는 방법을 깨우쳐야 한다. 노련한 타자들은 슬럼프 등이 왔을 때 빨리 대처하는 방법을 안다. 나성범도 빨리 깨우칠 필요가 있다.

스크럭스는 이날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변화구를 노린 안타였다. 이날을 계기로 타격감이 올라올 것이라고 기대해본다.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mksports@maekyung.com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박신영 압도적 골반과 건강미 넘치는 볼륨 몸매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