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노경은의 놀라운 변신, 2012년보다 낫다
기사입력 2018.05.12 06:08:37 | 최종수정 2018.05.13 10:24: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t와 롯데의 경기는 롯데 선발 노경은(34)이 돋보인 경기였다. 필자는 현장에서 중계를 하면서 노경은의 변신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오른손 타자 몸 쪽에 붙이는 투심은 물론, 커브, 슬라이더까지 자유자재로 kt타선을 농락했다. 빠른 공도 145km 이상이 나와 버리니 kt타자들은 쉽게 타이밍을 잡을 수 없었다.

노경은의 호투에 힘입어 롯데 타선은 초반부터 힘을 냈다. kt 선발이 더스틴 니퍼트임을 감안했을 때 롯데 타자들의 힘이 느껴졌다. 3회말 적시타가 나오면서 니퍼트를 무너뜨렸다. 4회 전준우의 좌월 투런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최근 롯데의 경기력은 나무랄 곳이 없다. 공수주, 3박자가 맞아 떨어지는 경기였다. 스코어가 6-2였지만 사실상 영봉승이었다. 마지막에 앤디 번즈의 실책과 장시환이 맞은 홈런은 큰 의미가 없을 만큼 롯데의 완승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롯데 자이언츠 노경은. 사진=김영구 기자

특히 이날 선취점을 올리는 적시타를 비롯, 3안타를 때린 롯데 포수 나종덕의 활약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 사실 첫 번째 안타는 볼카운트 2-2에서 니퍼트의 실투였다. 떨어지는 볼이나, 몸쪽에 붙이는 공을 던졌어야 했는데, 실투였고, 나종덕이 이를 잘 노려쳤다. 두 번째, 세 번째 안타는 완벽하게 자기가 타이밍을 만들어서 때린 안타였다. 나종덕까지 타격에서 자신의 역할을 해준다면, 롯데 하위타선은 쉽게 볼 수 없게 된다.

kt는 타자들이 워낙 못 쳤다. 니퍼트는 힘도 그렇고 예전같지 않다. 종속도 떨어져서, 타자들에게 크게 위협적이지 못했다.

타자들은 상대 투수의 실투를 노려야 한다. 이날 경기는 두 투수의 실투 여부에 갈린 경기다. 노경은은 거의 완벽했다. 선발로 가장 좋은 활약을 보였던 2012년 보다 더 위력적이다. 반면 니퍼트는 실투가 많았고, 롯데 타자들이 이를 놓치지 않았다. 물론 이날 kt가 새벽 4시30분에 부산에 도착할 정도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이유도 있다. kt의 여독이 풀린다면 더 재밌는 경기가 되지 않을까. (SBS 해설위원)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