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철의 핵심체크] 삼성, 선발만 강해지면 ‘중위권’ 싸움 해볼만하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삼성, 선발만 강해지면 ‘중위권’ 싸움 해볼만하다
기사입력 2018.06.13 07:13:38 | 최종수정 2018.06.13 14:57: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라이온즈가 강해졌다. 선발진만 안정이 된다면 중위권 싸움도 해볼만하다.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는 삼성의 상승세를 느낄 수 있었다. 특히 젊은 불펜의 활약이 돋보였다. 선발 아델만의 컨디션은 그리 좋지 못했다. 하지만 실점을 2점으로 최소화 한 게 역전승의 발판이 됐다. 먼저 2점을 주고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그리고 장필준(1⅔이닝)-최충연(1이닝)-심창민(1이닝)으로 이어지는 계투진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 불펜이 막고, 타선에서 쐐기점을 만드는 장면은 흐름이 좋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이 과정에서 행운이 따르기도 했다. 역전을 만든 적시타와 쐐기 적시타를 때린 강민호의 타구는 운이 따른 결과다. 롯데 입장에서는 역전을 허용할 때 3루수 한동희의 수비가 아쉬웠다. 안타로 기록되긴 했지만, 처리를 했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강해져서 돌아온 윤성환이 삼성의 중위권 싸움을 흥미롭게 만들 것이다. 사진=MK스포츠 DB

삼성은 이제 돌아오는 윤성환이 시즌 초반처럼 안정감을 찾는다면 충분히 해볼만하다. 보니야도 괜찮고, 아델만이 더 힘을 내고, 선발진이 강해진다면 중위권에서 쉽게 내려오지 않을 것이다.

롯데로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선발 노경은의 컨디션이 좋았고, 선취점과 추가점까지 잘 내고, 추가점을 뽑질 못했다. 달아나야 할 때 달아나지 못했으니, 롯데는 말릴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대타 이병규 카드도 너무 무기력하게 넘어가면서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놓치고 말았다.

특히 친정을 상대로 한 강민호의 활약은 흥미롭다. 농담 삼아 “FA 안 잡았다고 시위하는건가”라는 얘기도 했지만, 롯데전에서 강민호에게 운도 따라주는 것 같다. (SBS 해설위원)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