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철의 핵심체크] 박종훈, 완벽했던 피칭…정영일 어깨에 달린 불펜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박종훈, 완벽했던 피칭…정영일 어깨에 달린 불펜
기사입력 2018.06.30 07:36:56 | 최종수정 2018.06.30 13:24: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9일 인천에서 열린 LG와 SK의 경기는 SK선발 박종훈의 완벽한 피칭으로 거의 대부분을 설명할 수 있다.

필자가 중계방송을 하면서 본 박종훈의 피칭 중에서는 가낭 완벽한 투구였다. 7회까지 볼넷을 하나도 안줬다. 볼끝도 좋았고, 제구가 기가 막혔다. 이전에는 볼이 많아 볼카운트 불리하면서 난타를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이날은 그런 장면이 없었다. LG 리드오프 이형종이 타이밍을 못잡을 정도였다.

반면 LG선발 헨리 소사는 아쉬움이 남았다. 시즌 최소이닝인 4이닝만에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못 던졌다기보다는 3회말 SK 노수광이 끈질기게 괴롭히면서 오지환의 실책을 이끌어낸 장면에서 무너져버렸다. 이후 정주현의 홈 송구가 정상호 앞에서 튀어 오르는 예상치 못한 장면도 나왔다. 이 실책 2개에 힘 한 번 쓰지 못하고 흐름이 넘어갔다. 박종훈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한 LG와 대조적이었다.LG가 디테일한 면에서 부족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SK와이번스 박종훈이 29일 LG트윈스전에서 시즌 8승째를 올렸다. 사진=MK스포츠 DB

소사 같이 포크볼과 빠른공이 주무기인 투수들은 볼카운트에 따라 어떤 구종을 선택하는지에 그날 성패가 달려있는데, 포크볼과 빠른공을 적절히 사용하지 못하면서 SK 타자들에 읽힌 측면이 컸다. 물론 다음 경기에서는 상대 타자에 따라서 어떻게 볼배합을 만들어가느냐에 따라 이날 부진을 씻을 가능성이 높다.

김동엽의 홈런 2개, 한동민의 홈런 모두 나와야 할 타이밍에서 나왔다. SK는 홈런이 나올 때와 나오지 않을 때에 따라 차이가 많은 팀이다. 이날 김동엽의 홈런이 확실히 쐐기를 박는 효과는 있었다.

다만 SK는 세밀함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팀이다. 장점인 홈런을 잘 살려야 하겠지만, 수준있는 투수를 상대로는 홈런을 쳐서 이길 수 없다. 결국 야구는 세밀한 면도 있어야 한다. 연타도 나와야 하고, 상대 실책도 유발하는 끈질긴 플레이가 필요하다. 이날 SK가 이기는 방식이 하나의 리딩케이스가 될지 모르겠다. 소사라는 리그 대표급 에이스를 상대로 노수광이 끈질기게 괴롭히는 장면을 잘 새길 필요가 있다. 홈런에 세밀한 야구를 곁들인다면 더욱 탄탄해진 전력을 발휘할 수 있다.

이날 마지막 9회에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마무리한 정영일을 보면서, SK불펜은 정영일의 어깨에 달려있다는 생각을 해봤다. SK불펜이 더욱 강해지려면 정영일이 잘 해야 한다. 박정배 한 명으로는 버거운 감이 있다. 박정배도 나이가 있기 때문에, 잦은 등판은 화가 될 수 있다. 다소 편한 9점차(10-1)이긴 했지만, 정영일이 이날처럼 던진다면 SK의 불펜고민도 덜해질 것 같다. 마무리 신재웅과 박정배 박희수 정영일까지 필승조가 구축되면 더욱 강한 전력으로 레이스를 치를 것이라 전망해본다. (SBS 해설위원)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