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KIA, 영건들 유틸리티 활용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다
기사입력 2018.07.12 06:50:32 | 최종수정 2018.07.12 17:4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KIA와 NC의 경기를 통해 오랜만에 좋은 투수전을 볼 수 있었다. 결국 수비에서 엇갈리며 승패가 정해졌지만 분명 두 선발투수는 명품투수전을 펼쳤다.

NC는 왕웨이중이 주자를 이닝별 내주면서도 결국 김성욱의 호수비가 뒷받침되며 실점 하지 않았다. 또한 두 번에 걸친 히트 앤드 런 사인이 성공을 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반면 KIA는 헥터 노에시가 왕웨이중보다 더 좋은 경기내용을 선보였음에도 결국 상대 히트 앤드 런 사인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지고 말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IA의 최원준(사진) 등 영건 자원 수비 활용방식은 고민이 필요해보인다. 사진=MK스포츠 DB

그런데 그 히트 앤드 런 사인이 나기 전 KIA는 최원준이 3루로 이동한 뒤 처리할 타구를 놓치면서 (실점이) 시작 된 측면이 있다. 최근 KIA가 젊은 선수들을 유틸리티로 많이 활용하고 있는데 유틸리티라는 게 썩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게 나타난 것이다.

선수들이 실책을 하게 되면 자신감도 잃게 되고 성장하는 데 있어서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오늘도 최원준이 외야에서 3루로 자리를 옮긴 뒤 실책을 하며 추가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그 수비 하나가 KIA가 오늘 경기 내주는 아픔을 겪게 했다.

5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KIA 입장에서는 최하위 NC와의 3연전이 매주 중요했다. 그런데 벌써 2패를 당한 만큼 결과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말았다. (SBS 해설위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박신영 압도적 골반과 건강미 넘치는 볼륨 몸매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