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KIA, 영건들 유틸리티 활용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다
기사입력 2018.07.12 06:50:32 | 최종수정 2018.07.12 17:4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KIA와 NC의 경기를 통해 오랜만에 좋은 투수전을 볼 수 있었다. 결국 수비에서 엇갈리며 승패가 정해졌지만 분명 두 선발투수는 명품투수전을 펼쳤다.

NC는 왕웨이중이 주자를 이닝별 내주면서도 결국 김성욱의 호수비가 뒷받침되며 실점 하지 않았다. 또한 두 번에 걸친 히트 앤드 런 사인이 성공을 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반면 KIA는 헥터 노에시가 왕웨이중보다 더 좋은 경기내용을 선보였음에도 결국 상대 히트 앤드 런 사인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지고 말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IA의 최원준(사진) 등 영건 자원 수비 활용방식은 고민이 필요해보인다. 사진=MK스포츠 DB

그런데 그 히트 앤드 런 사인이 나기 전 KIA는 최원준이 3루로 이동한 뒤 처리할 타구를 놓치면서 (실점이) 시작 된 측면이 있다. 최근 KIA가 젊은 선수들을 유틸리티로 많이 활용하고 있는데 유틸리티라는 게 썩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게 나타난 것이다.

선수들이 실책을 하게 되면 자신감도 잃게 되고 성장하는 데 있어서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오늘도 최원준이 외야에서 3루로 자리를 옮긴 뒤 실책을 하며 추가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그 수비 하나가 KIA가 오늘 경기 내주는 아픔을 겪게 했다.

5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KIA 입장에서는 최하위 NC와의 3연전이 매주 중요했다. 그런데 벌써 2패를 당한 만큼 결과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말았다. (SBS 해설위원)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