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순철의 핵심체크] 투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던 31일 대구 NC-삼성전
기사입력 2018.08.01 07:31:40 | 최종수정 2018.08.01 13:23: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월의 마지막날은 전국적으로 무더웠다. 다만 필자가 중계를 한 대구는 대프리카라는 별명이 무색할 정도로 바람이 불어 견딜만했다.

31일 대구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는 12회말까지 긴 승부를 펼쳤지만, 4-4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더운 날씨에 긴 승부였고,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이날은 양 팀 모두 소득이 없는 경기는 아니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투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던 31일 대구 NC-삼성전에서 NC 강윤구의 투구는 인상적이었다. 사진=MK스포츠 DB

타자들보다는 투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타자들은 하루를 쉬어서인지 두 팀 모두 몸들이 무거워보였다. 삼성은 1회 김건태를 상대로 2점 밖에 뽑지 못한게 아쉽게 됐다. 김건태가 흔들를 때 추가점을 냈으면 쉽게 풀 수 있는 경기였다.

대체적으로 양 팀 선발 모두 잘 던졌고 제 역할을 했다. NC선발 김건태는 6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초반 고비를 잘 넘기고 안정을 찾는 모습에서 이날처럼만 던진다면 NC 선발의 한 자리를 충분히 메울 수 있을 것 같다. 삼성 선발 아델만도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아델만은 기복이 심한 피칭을 해왔지만, 최근 들어서는 안정감을 찾은 것 같다. 변화구 각도 나쁘지 않았다.

특히 NC 불펜의 핵으로 떠오른 강윤구를 다시 보게 됐다. 이날 1⅓이닝 무실점으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강윤구는 7월 15경기에서 5승1패 3홀드 평균자책점 2.16으로 확 달라진 피칭을 보였다. NC로서는 든든한 구원투수의 탄생이다. 경기를 많이 나오면서 제구가 잡히고, 피칭이 더 좋아지는 것 같다. 자신감도 더 생긴 모습이다.

양 팀이 결론을 내지 못했는데, 필승조들이 끝까지 좋은 모습으로 끝냈기에 8월 첫날 경기는 기대를 해 볼만 하다. (SBS 해설위원)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한혜진 역대급 화보? 관능적 S라인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