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의 투혼’ 손아섭이 날마다 새기는 ‘참을 忍’ [안준철의 휴먼터치]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거인의 투혼’ 손아섭이 날마다 새기는 ‘참을 忍’ [안준철의 휴먼터치]
기사입력 2018.10.01 05:56:07 | 최종수정 2018.10.01 11:3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할 수 있으니까, (당연히) 뛰어야죠.”

지난달 3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만난 손아섭(30·롯데 자이언츠)의 오른쪽 새끼손가락에는 붕대가 칭칭 감겨 있었다. 지난 19일 잠실 LG트윈스전에서 홈슬라이딩을 하다가 오른쪽 새끼손가락이 꺾였다. 손아섭은 손을 부여잡고 고통을 호소했다.

“너무 아팠어요.” 지금에서야 씁쓸하게 웃을 수 있었지만, 그 통증은 말로 설명할 수 없었을 것이다. 최근 새끼손가락 인대가 끊어진 기자에게도 당시 느꼈을 손아섭의 통증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진 않았다.

2시즌 연속 전경기(144경기) 출전을 이어오던 손아섭의 개근상 모드도 예기치 못한 부상으로 끊기고 말았다. 사실 경기에 나서기 힘든 상황이다. 우투좌타인 손아섭이라 우익수 수비에 나가는 것은 불가능해 보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30일 수원 kt전을 앞두고 만난 롯데 손아섭. 오른쪽 새끼손가락 인대손상 부상에도 손아섭은 붕대를 감고 경기에 나서는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사진(수원)=안준철 기자

하지만 그는 손아섭이었다. 포기라는 단어는 그에게는 존재하지 않았다. 괜히 ‘악바리’ ‘독종’이라는 별명이 붙은 게 아니었다. 부상을 당한 3일 뒤 2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 대주자 출전을 시작으로 다시 기지개를 펴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난 27일 고척 넥센 히어로즈전에서는 대타로 마침내 타석에 들어섰다. 비록 2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커트를 하면서 결국 볼넷을 얻어내는 장면은 역시 손아섭다운 근성이 느껴졌다. 다음날 넥센전에는 선발라인업에 복귀해 멀티히트 경기를 만들었다.

29일 수원 kt전에서는 3안타와 함께 부상 후 첫 홈런을 때렸다. 2회초 kt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를 상대로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비록 새끼손가락이라 할지라도, 스윙을 할 때 제대로 힘을 싣지 못 했을 텐데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떻게 이런 손으로 홈런까지 때렸냐고 묻자 손아섭은 그냥 웃기만 했다. 그러면서 “아마 전혀 뛰지 못했을 것 같았으면, 엔트리에서 빠졌을 겁니다. 충분히 뛸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팀 상황도 상황인만큼 빠질 수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30일 경기 전까지 8위에 머물러 있는 롯데였지만, 5위 KIA타이거즈와는 3.5경기 차로 아직 가을야구에 대한 희망이 꺼진 것은 아니었다. 책임감으로 똘똘 뭉친 손아섭은 마냥 앉아서 경기를 지켜 볼 수만은 없었다.

물론 손아섭의 통증이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그는 통증을 참고 뛰고 있었다. “경기를 뛰고 나면 손가락이 퉁퉁 붓습니다. 경기 후에는 붓기를 빼고, 소염제를 먹고, 압박을 해주는 연고를 바릅니다. 경기에 나갈 때는 최대한 붕대로 압박합니다. 온전히 나으려면 쉬어야 한다는데, 지금 쉴 상황은 아니지 않습니까.”

이어 손아섭은 “배트도 (부상을 당하기 전처럼) 온전히 잡지 못합니다. 새끼손가락은 노브(방망이 끝 부분)에 그냥 걸칩니다. 수비를 할 때는 전력으로 던지기 힘드니, 커트맨(중계 플레이를 하는 야수)한테 정확히 던지려고 합니다. 잡는 건 문제 없지 않습니까. 지금은 경기에 나가야 합니다. 그냥 참는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손아섭은 스스로 참을 인(忍)자를 새기고 있었다. 그런 손아섭에게 격려의 말을 전할 수밖에 없었다. 붕대로 감긴 서로의 새끼손가락을 들고 웃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손아섭의 오른쪽 새끼손가락은 붕대로 단단히 고정돼 있었다. 경기 후에는 퉁퉁 붓지만 손아섭은 참고 견딜만하다며 웃었다. 사진(수원)=안준철 기자

이날 손아섭은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아프다는 건 엄살이라 느껴질 정도로 펄펄 날았다. 전날에 이어 3안타 4타점 경기를 만들었다. 특히 2-5로 뒤져있다가 4-5까지 추격을 시작한 6회초 1사 1,2루에서는 kt 3번째 투수 좌완 정성곤과 6구 승부 끝에 우월 스리런홈런을 터트렸다. 7-5로 전세를 뒤집는 역전 홈런이었고, 결과적으로는 이날 결승타가 됐다. 비거리가 120m일 정도로 대형홈런이었다. 이어 8회초에는 좌전 적시타를 터트리기도 했다. 8-7, 롯데의 승리를 지키는 쐐기 적시타였다.

2연승을 달린 롯데는 LG를 제치고 7위로 점프했다. 5위 KIA와는 여전히 3.5경기 차지만, 6위 삼성과는 1경기 차로 좁혔다. 온전히 손아섭의 투혼으로 만든 롯데의 진격이었다. 경기 후 손아섭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타구가 더 멀리 날아갔다. 운이 좋았다”며 “통증은 참을 수 있기에 참고 뛰는 것이다.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거인의 심장이라는 별명처럼 손아섭은 여전했다. 그렇게 손아섭은 참을 인(忍)을 새기고 있었다.

jcan1231@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