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선택한 이숭용, 과연 최선이었을까 [김대호의 야구생각]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t가 선택한 이숭용, 과연 최선이었을까 [김대호의 야구생각]
기사입력 2018.10.19 10:28:07 | 최종수정 2018.10.19 14:2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로야구 kt 위즈가 18일 신임 단장으로 이숭용 1군 타격코치를 선임했다는 보도자료를 보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야구기자 30년, 아무리 생각해도 쉽게 납득이 가지 않았다. 이숭용 단장에겐 정말 죄송한 얘기지만 kt 구단에 ‘과연 이 선택밖에 없었냐’고 묻고 싶었다.

아마도 kt는 선수출신 단장을 내세워 나름 성공을 거둔 한화 이글스나 KIA 타이거즈, SK 와이번스를 따라가고 싶었던 것 같다. 충분히 이해한다. 창단 이후 3년 연속 꼴찌에 올해는 가까스로 9위. 순위는 둘째 치고 창단 5년 동안 팀 정체성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 더 큰 문제다. 해마다 2차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권을 확보해 유망주를 스카우트했지만 육성은 제자리걸음이다. FA 영입이나 트레이드에서 단견을 노출해 팀 전력강화에 실패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숭용 신임 kt 위즈 단장이 과연 팀체질을 개선하고 강팀으로 만들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MK스포츠 DB

kt는 중차대한 기로에 서있다. 지금부터라도 팀을 제자리에 올려놓지 못하면 자칫 영원한 하위팀에 머물 수 있다. kt를 제외한 9개 구단은 kt가 강해지는 걸 원치 않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말로는 전력평준화를 외치지만 ‘밑에 깔고 갈 수 있는 팀’이 있는 걸 즐기고 있다.

kt가 강해져야 한국프로야구가 건강해진다. 언제까지 두산 베어스의 화수분 야구와 육성 시스템을 부러워만 할 것인가. KBO리그도 조금씩 클래스A와 클래스B로 나눠지고 있는 추세다. KBO 차원에서 하위권 팀을 위한 파격적인 제도개선이 있어야 하겠지만 이에 앞서 팀 자체 노력이 더욱 중요하다.

특히 kt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해야 할 일이 태산이다. 대대적인 선수단 정비가 첫째이고 외풍을 막을 수 있는 강력한 프런트가 구축되어야 한다.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이 점에서 이숭용 단장 체제를 걱정하는 것이다. 이숭용 단장은 5년 동안 kt 타격코치로 있으면서 1,2군을 오갔다. 냉정하게 평가해 능력을 충분히 인정받지 못했다는 뜻이다. 특히 올 시즌 중반 팀내에서 김진욱 전 감독의 입지가 흔들리던 시점에 1군에 올라왔다. 김진욱 전 감독의 퇴진에 이숭용 단장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는 것이다.

kt는 이숭용 단장을 “선수육성과 타격지도에 탁월한 능력이 있다”고 했지만 선수육성에 실패를 자인한 kt 평가와 앞뒤가 맞지 않는다. 이숭용 단장의 야구이력을 보면 큰 풍파 없이 온실 속에서 자라온 인상을 지울 수 없다. 현대 선수시절엔 ‘황태자’로 불렸다. 주장을 맡았을 땐 투수 조장인 정민태와 날카로운 대립을 빚기도 했다.

kt는 좌초 직전의 타이타닉호와 다를 바 없다. 목숨을 건 구조작업이 뒤따라야 하는데 유람선이 조금 흔들리는 정도로 안일한 생각을 하는 건 아닌 지 걱정이다.

이숭용 단장이 누구보다 kt 선수단에 대해선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부디 훌륭한 감독을 모셔와 내년엔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매경닷컴 MK스포츠 편집국장 dhkim@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